실버·블루·레드 인기  자동차업계 f컬러 마케팅g 바람분다

Ilgan Sports - - 온라인·전화상담으로코로나1­9위기정면돌파 -

국내자동차업계에개성­넘치는색상으로소비자­의마음을공략하는‘컬러 마케팅’바람이 불고 있다. ‘자동차=무채색’이라는공식을깨고 실버·블루·레드 등다양한색상을선보이­고 있다.소비자들이자동차를단­순히이동수단이아닌자­신의개성을드러내는 도구로 인식하면서 다양한색상수요가늘었­기때문이다.

11일 글로벌코팅기업엑솔타­의보고서에따르면전세­계차량의70%가화이트와블랙,그레이로나타났다.

하지만최근차량색상에­대한소비자의시각이다­변화하고있다는것이업­계설명이다.

북미에서는블루색상선­호도가꾸준히증가하며­상위권을넘보고 있으며, 러시아에서는따뜻한색­감의브라운계열차량선­호도가다른지역보다1­2%높게나타난점이이를방­증한다.

국내에서는실버와블루­그리고레드가인기를끌­고있다.이에완성차업계도관련­색상의차량을앞다퉈선­보이는추세다.국내 완성차 업계에서는 현대차는 6세대그랜저부분변경­모델‘더뉴그랜저’에‘글로윙 실버’색상을입혔다.글로윙실버는 ‘은은한, 윤기나는’이라는의미의글로윙에­서느낄수있듯빛이닿는­곳에는금빛이, 그늘이지는곳은푸른빛­이도는것이특징이다.이런변화로더뉴그랜저­는기존주 고객층이었던 50대에서 30~40대까지구매범위를­확장하며현대차의성장­견인모델로자리매김하­고있다.

블루를앞세운브랜드는­BMW로, 7세대‘3시리즈’의 대표 색상 ‘메디터레니언 블루메탈릭’이각광받고있다.

강렬한붉은색으로개성­을표현한한국닛산의 ‘신형 알티마’도눈길을 끈다. 신형알티마에는빛이비­치는방향과밝기에따라 색상이 바뀌는 ‘스칼렛엠버레드’가 적용됐다.이를통해신형알리마의­입체적인곡선과날카로­운직선이교차하는스포­티한 느낌을 극대화해 세련되면서도 역동적인감성을증폭시­켰다.

외관의강렬함에강력한­주행성능도눈길을 끈다. 2.5 스마트와 2.5 테크트림에는

2.5ℓ 4기통 직분사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184마력과 최대토크 24.9kg·m의 성능을발휘한다.

특히 2.0 터보 트림에는 닛산이 세계 최초로개발및양산에성­공한가변압축비엔진 ‘2.0ℓ VC-터보’가탑재됐다.역사상가장진보된내연­기관으로평가받는 VC-터보 엔진은 닛산만의 독보적인가변압축기술­을적용, 엔진압축비를8대

1(고성능)에서14대1(고효율)사이를가변적으로 움직이게 설계해 폭발적인 성능과안정적인효율의­두마리토끼를모두잡았­다는평가를받는다.

신형알티마의가격은 2.5 스마트2910만원, 2.5 SL테크 3500만원, 2.0 터보 4080만원이다.

닛산제공

한국닛산신형알티마.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