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팀과연습경기타점­1위

Ilgan Sports - - 프론트 페이지 -

이정후,큰의미두지않는이유

이정후(22·키움)는대만프로팀과의연습­경기에서쾌조의타격감­을 보여줬다. 그러나큰의미를부여하­진않는다.

키움은이번 1,2차스프링캠프를모두­대만에서소화했다.국내 1군 구단중유일했다.연습경기를치를국내구­단이없어대만프로팀의­도움을받았다.라쿠텐몽키스,중신브라더스,퉁이라이온스와총여섯­차례연습경기를치렀고­4승 2패를 거뒀다.이정후는전경기에모두­출전해타율 0.375(16타수6안타) 6타점을기록했다.

한수아래로평가받는대­만이지만전력은꽤탄탄­했다.키움은2월23일열린­라쿠텐과첫번째연습경­기를 18-0 대승으로장식했다.그러나3월2일리턴매­치에선1-2로패했다.중신을상대로도승패를­나눠가졌다.주장이자베테랑불펜인­김상수는“대만에좋은타자와투수­가많다는것을느꼈다.강하고수준높은야구를­한다는생각이들었다”고말했다.

이정후는대만투수들의­견제속에도타격감을유­지했다. 김혜성(13타수 7안타) 김

하성(14타수 8안타) 박병호(12타수 5안타)등과함께컨디션이가장­좋았다.성적이말해준다. 첫라쿠텐전에서3타수 2안타 4타점을 몰아쳤다. 두번째중신전에서도 3타

수2안타1득점을기록­했다.마지막두경기에선안타­를때려내지못했지만,팀내타점공동1위에 올랐다.그러나그는“연습경기결과는 크게 의미를 두지 않는다”고 선을그었다. 이어 “우리가 공격할때대만공인구를­썼다.대만공인구는한국공인­구보다훨씬반발력이 좋다. 착각하면안 된다”고경계했다.

KBO는 2018년 12월 21일 열린규칙위원회에서기­존 0.4134~0.4374였던 공인구반발계수를 0.4034~0.4234로 낮췄다. ‘타고투저’기조를잡기위한조치였­다.그결과2018시즌무­려34명이던3할타자­가지난해18명으로반­토막이났다. 30홈런을넘긴타자도­11명에서1명으로크­게줄었다.그러나대만은여전히반­발계수가높은공인구를­사용한다는게이정후의­설명이다.연습경기에서

나온타격성적에큰의미­를두지않는것도바로이­이유다.

이정후는“반발력이좋다보니연습­경기에나온타구들이시­즌때도항상나올거라고­생각하면안된다.그래서결과보다는과정­을중요하게생각했다.강한타구를만들기위해­배트중심에공을맞히려­고노력했다”고했다.

이어그는“지난2년동안캠프기간­에재활하고있었다.그렇기때문에무엇보다­다치지않는것이중요하­다는것을알고있다.감독님께서항상‘강한걸더강하게’라고말씀하시듯내가가­장잘할수있는부분을더­신경쓰고연습했다”며“모든부분에서작년보다­더잘하고싶은데그러기­위해선다치지않는것이­중요하다.풀타임을소화하는것이­목표”라고강조했다. 배중현기자

이정후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