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대표,시즌중심판과골프회동­의혹

Ilgan Sports - - SPOTLIGHT | 세계스포츠,코로나19여파일파만­파 -

KBO, 부정청탁경찰수사의뢰

KBO가 부정 청탁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의뢰하는초유의­사태가벌어졌다. KBO는 12일전직프로야구대­표이사와현직 심판위원, 기록위원 간의 부정 청탁의혹을 규명해달라며 수서경찰서에 사건을 접수했다. 지난해 12월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들­어온제보가그발단이다.제보에 따르면 대표이사 A 씨와 심판위원 B씨그리고기록위원C 씨는 2016년 정규시즌기간중함께골­프를쳤다. KBO는이후줄곧이사­건을확인하고조사했지­만,강제수사권이없는한계­로인해별다른결론을내­리지못했다.

KBO관계자는일간스­포츠와통화에서“대면조사를해보니다들­관련내용을부인했다.골프를친적이없다고한­다”며“골프를 친 사실만 확인되면 내부자(심판위원·기록위원)는 징계가 가능하다. 윤리규정과규약상으로­징계를내릴수있는데골­프장출입내용등은개인­정보라(KBO차원에서) 확인하기 어려운부분이 있었다”고했다.

세사람이함께골프를친­사실이확인될경우 국민체육진흥법에 저촉될 가능성이크다.국민체육진흥법 제14조 3항에는 ‘전문체육에 해당하는 운동경기의 선수·감독·코치·심판 및 경기단체의 임직원은 운동경기에관하여부정­한청탁을받고재물이나­재산상의이익을받거나­요구또는약속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명시돼 있다. 골프를 ‘접대’로 해석할경우청탁으로연­결될여지가있다.야구규약제148조4­항에도‘경기에 관하여 부정한 청탁을 받고 재물이나재산상의이익­을받거나요구또는약속­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에따라파장이­더커질수있다. KBO 관계자는 “공정성을 강조하는 중요한시기다.사건해결에강한의지를­보이기위해이같은결정­을내렸다”고말했다.

배중현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