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속편‘반도’로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8개작품, 400회넘는뮤지컬공­연 -

2년만에스크린복귀이정현과주연배우강동­원이한‘반도’로돌아온다.강동원은 2018년 7월 개봉작 ‘인랑(김지운 감독)’이후 2년 만에 ‘반도(연상호 감독·사진)’를 선보인다. ‘부산행’연상호감독고손잡고좀­비를물리치는전사로변­신한다.

‘반도’는 ‘부산행’ 그후 4년, 폐허가된땅에남겨진자­들이벌이는최후의사투­를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2016년 한국영화최초로좀비를­등장시키며전세계에서­히트한 ‘부산행’의 세계관을확장한작품이­다. 강동원은 이정현·권해효·김민재·구교환·김도윤·이레·이예원 등 새로운 멤버들과함께‘반도’를지킨다.강동원은 거의 매년 한 편 이상의 작품을 선보여왔다. 2014년엔 ‘군도: 민란의시대(윤종빈 감독)’와 ‘두근두근 내 인생(이재용 감독)’, 2015년에는 ‘검은 사제들(장재현 감독)’, 2016년에는 ‘검사외전(이일형감독)’과 ‘가려진 시간(엄태화 감독)’·‘마스터(조의석 감독)’, 2017년 ‘1987(장준환감독)’에서는 이한열 열사로 특별출연해관객의탄성­을자아냈다.그런 강동원에게도 위기가 찾아왔다. 2018년 개봉한 ‘골든슬럼버(노동석 감독)’와 ‘인랑’이흥행참패를맛봤기때­문.두 작품 모두 포스터에 강동원만 등장할정도로‘강동원의 영화’였기에타격이컸다. 이후할리우드진출작 ‘쓰나미 LA’의순탄치 못한 제작으로 강동원은 강제 휴식에 들어갔다. 오랜 기간 미국에 머물며‘쓰나미 LA’에 집중하며 기약 없는 기다림을감수해야 했다. 그를향한영화제작진의­러브콜이끊이지않았으­나모두거절했다. 오랜기다림탓에프랑스­영화출연또한무산됐다.

‘반도’는 강동원의 컴백을 알릴 최적의영화다. 연상호 감독의 신작인 이 영화는‘부산행’의 속편으로일찌감치큰 관심을받고 있다. ‘부산행’은 해외 160여 개국에판매돼월드와이­드흥행수익 1억 4000만달러의기록­을세웠다. K무비의한류를이끌어­간 영화로 꼽힌다. ‘반도’ 측은 해외영화팬들의기대감­을더욱고조시키기위해 북미·홍콩·대만·남미·브라질·프랑스·말레이시아등해외포스­터를만들어홍보하고있­다.칸영화제에출품했다는­소식도들려온다. 올여름 국내는 물론 해외 주요국가에서동시기개­봉 예정이다. 코로나19사태로영화­계전체가흉흉한분위기­속에서도여름개봉을일­찌감치확정지으며자신­감을드러냈다.

다양한 감독과 호흡을 맞추며 언제나‘비주얼 쇼크’를 선사했던강동원은이번­에는‘액션비주얼쇼크’를선사한다.연상호 감독과 좋은 시너지를 낼 전망. ‘반도’측은 “비주얼 마스터 연상호 감독과 탄탄한내공의액션마스­터강동원배우의시너지­가 돋보이는 영화다. 강동원과 이정현,두 배우의 액션 합 또한 기대해도 좋다”고전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