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없는올림픽강행선­언에뭇매맞는 IOC

Ilgan Sports - - Spotlight 이번주도쿄올림픽방안­재논의예정 -

대안 없는 강행 선언이 역풍을 불러왔다.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20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를 강행하겠다고 선언하자마자, 각국올림픽위원회를비­롯해사방에서‘올림픽을 연기하라’는 요구가 빗발치고있다.

오는 7월 24일 개막하는 2020 도쿄올림픽은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이라는유례없는장애물­을만났다.이에IOC는지난17­일부터19일까지3일­에걸쳐종목별국제연맹(IF) 대표, IOC 선수위원을 비롯한전세계선수대표, NOC대표와연달아긴­급화상회의로 집행위원회를 개최하고 올림픽정상개최의지를­재확인했다. IOC는 대회개막까지 아직 4개월 가량 여유가 있으므로급격한결정을­내리지않겠다는뜻을밝­혔고,토마스바흐IOC위원­장도이후인터뷰 등을 통해 올림픽 강행에 힘을 실었다.특히 22일(한국시간) 독일 라디오 방송과인터뷰에선“올림픽은주말에열리는­축구경기처럼연기할수­없는대회다.올림픽연기는절차가매­우복잡하고,확실한근거가있어야결­정할수 있다”며 “올림픽에 나설1만 1000여 명 선수들의 꿈을 깰 수 없다.도쿄올림픽이정상적으­로개최될수있도록노력­할것”이라고강조하기도했다.그러나 IOC의 의지에 도처에서 반발의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첫 포문을 연 캐나다의아이스하키 ‘전설’이자 현 IOC 위원인 헤일리 위켄하이저를 비롯해 선수들의반발여론이 SNS 등을타고빠르게퍼졌고, 미국수영연맹은자국올­림픽위원회에 “올림픽 정신에 기반해 선수들의 요구사항을전달해달라”며 도쿄올림픽을 1년연기해달라는 공개 서한을 보냈다. 영국육상연맹도 닉 카워드 회장이 “연습할 장소가 모두 폐쇄된 지금, 올림픽 수준에 맞춰훈련하기어렵다”며 “도쿄 올림픽을예정대로치르­지않겠다는결과가나와­야한다”고 연기론에힘을 실었고, 22일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의보도에따르면미국육­상연맹도맥스시걸회장­명의로올림픽을연기해­야한다고촉구했다.종목별 각국 경기연맹들이 연쇄적으로올림픽 연기 주장을 펼치면서 IOC를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각국 올림픽위원회(NOC)들도반대행렬에동참했­다.노르웨이 올림픽위원회는 코로나19가 진정세에접어들때까지­도쿄올림픽개최를미뤄­야한다는주장을담은공­문을IOC에발송했고,직전대회였던 2016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개최국이었던 브라질 올림픽위원회역시홈페­이지를통해 “도쿄 올림픽을 1년뒤에개최하는 것이 옳다”고 제안했다. 브라질은대회개최를앞­두고지카바이러스유행­으로인해골머리를앓은­바있다.이들만이아니다.유럽에서코로나19확­산세가 가장 심한 국가 중 하나인 스페인역시 반대 의견을 주장하고 나섰다. 스페인올림픽위원회의­알레한드로블랑코위원­장은 “올림픽을 강행하는 것은 불공정하다”고 성토하며 연기를 주장했고, 루이스 루비알레스스페인축구­협회도홈페이지에 “2020 도쿄올림픽 개최 연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루이스 루비알레스 스페인 축구협회장은 “스포츠는 우리의 존재이유이지만지금은­뒤로물러나있어야한다”며 올림픽보다 코로나19 사태에 더 집중해야한다고 전했다. 슬로베니아올림픽위원­회의보그단가브로베치­위원장과 콜롬비아 올림픽위원회의 발타사르 메디다위원장도같은의­견을전했다.이처럼지구촌곳곳에서­강한반발에부딪히면서 IOC는이번주임시집­행위를열어넉달앞으로­다가온도쿄올림픽개최­또는취소·연기방안을재논의할예­정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