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모상대소송,‘구하라법’청원한이유는 ”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김연지기자

“힘든 환경속에서열심히 노력하고 산 동생을지키고싶어요.”

지난해갑자기세상을떠­난故구하라의친오빠 구호인(31)씨가 친모를 상대로 상속재산분할심판청구­소송을제기하고‘구하라법’제정을위해나섰다.가족을떠나성인이돼먼­저찾기전까지연락조차­하지않았던친모에게여­동생이힘들게일군재산­의절반을준다는데동의­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현행법상 고인이남긴재산은직계­존속인부모가50%씩나눠야하는 상황. 하지만 구호인 씨는 어릴때여동생과자신을­버린친모가50%를가져가는건용납할수­없다며친부에게상속지­분 50%를 양도해달라고했고,친모와의법적 다툼을 시작했다. 또 자신과 비슷한상황에처하거나­억울한사람들이생기지­않길바란다며동생이름­을딴 ‘구하라법’을청원했다.

이와 관련 친모 측은 묵묵부답답이다.친모측입장을듣기위해­친모가선임한법률대리­인측에연락을취했지만,아무런입장을들을수 없었다. 이하구호인씨와구호인­씨측법률대리인인법무­법인에스노종언변호사­와의인터뷰.

-소송내용은무엇인가.

노종언변호사“친모를상대로상속분할­재판심판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친모는 구하라씨가 9살 때버리고가출했다.이후고인의 장례식장에 다시 등장해 상속 재산 5대5, 즉 반을 요구했고 변호사를 대동하고나타났다.구하라씨가족은어릴때­자식을버린친모가상속­재산을요구하는건인륜­과정의에반한다고해서­소송을제기했다.”

-대화로 해결할 순 없었나. 법적다툼을시작한이유­는.

구호인씨 “동생 장례식때친모가어떤한­분이랑같이왔고거기서­동영상녹음을했다.상주복을입겠다면서소­란을피웠고상주복입는­건아닌것같아서안된다­고얘기를 하는 와중에 휴대폰으로 동영상, 녹음을하고있다는걸 알았다. 동영상녹음을혹시하냐­고했더니하고있다고해­서화가나서 쫓겨냈다. 발인하고 이틀 뒤 (동생소유의) 부동산잔금처리문제가 있었다.그때 친모를 볼 줄 알았는데변호사두분이 왔다. 친모측변호사가부동산­을5대 5처리를하자고 했고, 남든모든재산도5대5 주장을할 것 같았다. 어릴 때우리를버리고 나서 지금까지 해준 게 없다. 동생이힘든환경속에서­일궈온것들이결국동생­이라고생각한다.그재산이동생그자체라­고생각한다.그런데그일부분을우리­에게아무것도해준게없­는사람한테뺏기는걸원­치않는다.힘든환경속에서열심히­노력한동생을지키고싶­다.”

-장례식 전 친모를 마지막으로본건 언제인가.연락을아예안하고지냈­나.

구호인 씨 “2018년 3월 결혼했는데 결혼식한 달 전 동생이 그래도 친모 얼굴을 한번 보고 결혼하라고 해서 그때 한 번 봤다.그 이후 동생 관련 안 좋은뉴스가났을 때병원에 갔는데 병원에선 내가 보호자가 될수없다고하더라.아버지도그때당장올수­있는상황이아니었다.그래서친모측에연락했­다.동생은 2017년 11월~12월쯤 친모에게처음연락한것­으로안다.동생이우울증때문에몸­이좋이않았다.그때의료진이마음의 구멍을 채워보자며, (우울증을 앓게된) 근본적인 원인인 친모를 찾아가보라고제안했고, 의사의권유로동생이먼­저친모에게연락했다.하지만성인이될때까지,동생이연락하기전엔연­락이닿았던적이없다. 발인이 (2019년 11월) 27일이었는데 부동산 관련 문제를 정리하는날이 29일이었다. 그전날인 28일에친모에게 7~8통 전화를했는데안받았다.그래서부동산중개인에­게 친모연락처를 주고상황을전달해달라­고 했는데 그 쪽(친모)에서 변호사 사무실명함한장던지면­서여기에다위임했다

고여기랑연락하라고했­다더라.”

-동생이름딴‘구하라법’청원한이유는.

“앞으로 이런 일이 또안벌어진다는보장이­없지 않나. 세월호때나천안함때도­법이개정되지않아서억­울한사람이있었다더라. 동생이름이구하라이지 않나. 억울한사람이발생하지­않게구하라는의미에서­동생이름으로청원하게 됐다. 동생이름이좋은쪽으로­남길원해서였다.”

-법적 다툼과 청원을 통해 지키고 싶은게무엇인가.

“힘든 환경 속에서 열심히 노력한 동생을 지키고 싶어요. 동생이 힘든 걸 보면서같이큰입장이라­서누구보다동생이얼마­나노력했는지잘안다.동생이노력이헛되지않­게(동생이남긴걸)좋은곳에쓰려고도 생각 중이다. 하지만 친모한테 가는 건용납이안된다.친모가동생에게미안한­마음이있다면진심으로­애도를표하면서상속을 포기해주셨으면 좋겠다. 이 일이 알려진뒤응원해주는분­들도있지만오빠가혼자­돈을독차지하려고한다­는댓글도있더라.앞으로억울한사람이발­생하지않고자청원도준­비한건데좋은시선으로­바라봐주셨으면 좋겠다. 이 법을 이번에 못 바꾼다면다음에또어떤­사람이용기내서바꾸려­고 나설 수 있을지 모르겠다. 내게도이번 일은 큰 용기가 필요했다. 그 마음을알고많은분들이­청원에관심을갖고도와­주셨으면좋겠다.”

“9세구하라버리고가출­한친모

재산50프로요구는반­인륜적행동”

고구하라빈소(왼쪽)와 친오빠구호인씨가공개­한고인이생전쓴일기.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