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방적 해지 통보” VS “읍소하며 논의”  영화‘사냥의 시간’ 넷플릭스행잡음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코로나19 여파로개봉을잠정연기­했던영화 ‘사냥의 시간(윤성현 감독·사진)’이 극장이아닌넷플릭스독­점공개를선택하면서 투자배급사와 해외세일즈사간의 공방이벌어지고있다.

당초지난달26일개봉­예정이었던‘사냥의 시간’은오는 4월 10일넷플릭스를통해­공개된다.

‘사냥의시간’의투자배급사리틀빅픽­처스는“세계보건기구WHO의­팬데믹선언이 있었고, 현 상황에서 가장 안전하고 효과적으로선보일수있­는다양한방안에대해고­민을거듭한끝에넷플릭­스에제안해전세계 190여 개국에 29개 언어의자막으로동시에­공개하기로결정했다”고23일알렸다. 그러나 이보다 앞서 해외 30여 개국에판매돼계약이완­료됐고,계획에없었던넷플릭스­독점공개계약으로잡음­이생겨난상황.이에넷플릭스와손잡은­투자배급사 리틀빅픽처스와 해외세일즈를 맡은 국내업체콘텐츠판다가­입장차를좁히지못하고­있다.

콘텐츠판다“일방적인계약해지통보­받아”

23일 ‘사냥의 시간’이 넷플릭스에서 독점으로공개된다는보­도자료가배포되자콘텐­츠판다는강하게항의하­고 나섰다. 콘텐츠판다 관계자는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 보도자료가배포된후에­야넷플릭스와계약성사­사실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각 해외배급사에서도 마케팅을 준비하는 단계였다. 넷플릭스단독공개에대­해단한곳의해외배급사­도동의하지않았다.현재해외배급사들로부­터 컴플레인이 끊임없이 들어오는상황이다”라고설명했다.특히콘텐츠판다측은“그야말로전례없는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비용을 배상하겠다는데,이비용을단순히계약금­등으로산출할수없다.게다가해외배급사들은­콘텐츠판다의이름을보­고판권을샀다.단순히계약해지의문제­가아니라그보다더중요­한신뢰의 문제다. 우리가잃어버린신뢰는­어찌할것인가”라고덧붙였다.

리틀빅픽처스“어쩔수없는상황  읍소하며논의했다”

리틀빅픽처스도할말은 있다. 일방적인계약해지를통­보한것은사실이나그렇­게되기까지 많은 과정이 있었다는 것. 리틀빅픽처스 권지원 대표는 “현재 개봉을 강행한다해도추가적인­마케팅비용이들어갈 수밖에 없기 때문에 금전적 손실이 크다. 중소배급사가감당하기­어려운리스크가생긴다.여러방안을생각하다가­넷플릭스와협상을 시작했고, 가장먼저해외세일즈를­맡은콘텐츠판다와상의­했다”면서“‘모두 배상할테니계약취소를­진행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실 해외 세일즈가 미비했는데, 그 금액 때문에 회사가 문을닫을순없지않나.리틀빅픽처스는존폐위­기에처했다.계속읍소했으나어떤모­를이유로받아주지 않았다.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고밝혔다.

권대표는 “한국뿐아니라전세계가­코로나19로 팬데믹 상황이다. 서로협조해서합의점을­찾아야하는데,왜여기까지오게됐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며 꼬여버린 현상황에대한안타까운­마음을내보였다.

국제소송으로번지나

콘텐츠판다와 리틀빅픽처스 모두 법정공방까지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있다.콘텐츠판다관계자는“리틀빅픽처스를 상대로 소송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리틀빅픽처측또한 “법정에서 다퉈야 한다면 그렇게 할 예정이다. 자신 있다”고밝혔다.

이같은공방이국제소송­으로번질수도있다. 콘텐츠판다측의주장에 따르면, ‘사냥의 시간’ 판권을 구입한 해외 배급사가모두넷플릭스­독점공개에동의하지않­았다. 해외 배급사들이 각기 소송에 나선다면,국내를넘어국제소송이­줄줄이제기될가능성도­있다. 박정선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