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원 15일 이상무급휴직  아시아나, 4월 일하는직원 f절반g으로 줄인다

Ilgan Sports - - Business -

아시아나항공이4월에­일하는직원을절반으로­축소한다.코로나19로전세계하­늘길이닫힌상황에서특­단의자구책을내놓은것­이다.

24일 아시아나항공은모든직­원을대상으로 4월에 최소 15일 이상의 무급휴직을하기로했다.모든직원이최소10일­이상무급휴직을 했던 지난 3월보다 더욱 강화된조치로,휴직대상도조직장까지­확대된다.아시아나항공의 임원들은 급여 10%를추가반납하기로결정­하며,급여의총 60%를반납하게됐다.

지난2월비상경영을선­포하며모든임원일괄사­표 제출, 임원·조직장은 사장 40%,임원 30%, 조직장 20%의 급여 반납 조치를했으며, 3월에는이를더욱확대­해임원·조직장급여반납률을확­대(사장 100%, 임원50%,조직장30%)한바있다.지난 16일부터 운항이 중단된 A380 운항승무원들은 고용유지 조치의 일환으로유급휴직에들­어갔다.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로 인해국제여객노선이약 85% 축소되고 4월 예약율도 전년 대비 90%가 줄어든 수준이다”라며 “최소 70% 이상수준의유휴인력이­발생해불가피하게전직­원무급휴직확대라는특­단의조처를하게됐다”고말했다.그러면서“현재로써는위기극복을­위한비상경영 체제가 향후 언제까지 지속할지장담할수없는­상황”이라고했다.이같은조처는코로나1­9사태로인한항공업계­가사실상‘셧다운’상태에빠진데있다.현재한국으로부터입국­을막거나입국절차를강­화한곳은총176개국­가·지역에달한다.항공업계는지난해일본­여행급감사태에이어올­해전세계코로나19확­산으로올상반기국제선­에서만5조원대의손실­이발생할것으로보고 있다. 승객감소로항공기를 띄울수록 손해를 보는 상황이고, 코로나19에따른입국­제한등의조치로노선운­영이불가능한지역이늘­고있어실적은더악화될­것이라는전망이다.업계관계자는“코로나19사태로항공­업은지금미래가안 보일정도의 심각하다”고토로했다.아시아나항공은또다른­자구책으로여객기를화­물기로돌려국제화물수­요를공략하고있다.

여객 전세기 수요 확보 등 틈새시장 확보에도총력을기울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지난 13일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186명을 인천~베트남번돈공항으로수­송하는전세기를운영하­고, 19일에는 이란에거주하는재외국­민을한국으로수송한바­있다.권지예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