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7년생남자축구­선수들올림픽출전허용­해야한다

Ilgan Sports - - SPOTLIGHT - 최용재의 까칠한축구 스포츠팀기자

올림픽에서 연령제한이 적용되는 종목은단하나,남자축구다.

1992 바르셀로나올림픽부터 남자축구는 23세 이하 선수들만 참가하고 있다. 이 제도는 왜 탄생했을까. 국제축구연맹(FIFA)이 힘을 과시한 결과물이었다. FIFA는 자신들이 주최하는 월드컵을 세계최고의대회로키우­기위해‘라이벌’올림픽과차별화를주도­했고,이과정속에서나이제한 제도가 나왔다. 축구에 한해서

최고의선수와최고수준­의경기력은월드컵에서­만가능하기로만든 것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FIFA의 힘앞에움츠릴수밖에없­었고, 24세이상3명까지출­전할수있는와일드카드­제도를도입하며그나마­자존심을지킬수있었다.

28년전시작된제도.올림픽축구의패러다임­이바뀌었다.올림픽종목중유일하게­연령제한의한계속으로­밀어넣었고,올림픽을준비하는국가­들이최고의23세선수­를 찾도록 만들었다. 그렇게 28년 동안 23세 주축 대표팀이 올림픽 예선을 치렀고,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았다. 쉬운 과정이아니다.축구영재들이차고넘치­는유럽과남미는그마나­걱정을덜수있겠지만,인적자원이부족한아시­아에서는언제나큰고민­이었다.한국도예외가아니다.

2020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면서도 그랬다.김학범올림픽대표팀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금메­달을따낸뒤올림픽 준비를 위해 제로베이스에서 다시시작했다. 새로운 얼굴, 2020년에 23세가될새로운인물­을데리고새롭게출발했­다.새로운출발선에서김감­독의고민은컸다.제한된자원속에서도김­감독은매의눈으로 선수들을 발굴했고, 이들을 원팀으로만들었다. 이렇다 할 스타선수 하나 없는‘골짜기 세대’라는 평가속에서도끈끈한조­직력과투혼으로그들은­올림픽본선티켓을 거머쥐었다. 지난 1월 태국에서열린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우승을차­지했다.한국은세계최로로9회­연속올림픽본선을확정­지었다.김학범호도 당연히 23세가 주축이다. 우승 멤버중무려 11명이 1997년 생이다. 대회 MVP를 차지한 원두재(울산 현대)를 비롯이동준(부산 아이파크) 이동경(울산) 송범근(전북현대)등이해당한다.김감독과이들은 2020도쿄올림픽에­맞춰준비된팀이다.그런데 이들이 도쿄올림픽에 나가지 못할위기에처했다.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

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도쿄올림픽 1년연기가확정됐다.그렇게된다면이들은2­4세가 되고, 규정 상 와일드카드가 아니면올림픽에나설수­없다.

이렇게둬서는안될일이­다. 2020년에맞춰 23세가 주축이 된 대표팀을 만들게 한건 FIFA다. 규정대로착실히준비했­을뿐이다.코로나19여파로인해­이런과정과노력을뭉개­버릴수는없다.현재도쿄올림픽출전권­을확정한비율은 57%다. IOC는 출전자격을내년까지인­정한다고 약속했다.이를남자축구에도적용­시켜야한다.

1년연기됐다고이들을­출전시키지않는것이오­히려형평성에어긋난다.예선에참가해본선진출­권을획득한이들이본선­에나서는것은당연한이­치다.예선과본선에전혀다른­팀이출전하는건동네축­구에서도볼수없는 일이다. 1997년 생이주축인팀과 1998년 생이주축인팀은 ‘완전히 다

른 팀’이다. 1997년 생을배제한채정말공정­성을따진다면올림픽예­선은다시치러야 한다. 1997년 생주축으로올림픽본선­에 올랐지만, 1998년 생 주축으로 바뀌었을 때 올림픽 본선을 장담할 수 있겠는가.

1997년 생이 출전할 수 없다면 올림픽은

1998년 생이 주축인 대회다. 대회의 정체성이달라지는것이­다.그렇다면 1998년 생주축팀으로다시예선­을치러야한다. 1997년생이올려놓­은대회를1998년 생이대신치른다는건말­이안된다.

또올림픽예선이라는치­열한경쟁을뚫고올라온­이들의노력과열정을막­아선안된다. 군면제로 결부시킬 문제가 아니다.

1997년 생선수들은자신들이노­력으로얻은결실을누릴­자격이충분하다.

1년 연기됐지만 2021이 아니라 2020 도쿄올림픽 명칭을 고수하는 것. 이 명분을지키기위해서라­도남자축구 1997년 생출전을 허해야 한다. 그들은 2021년이 아니라 2020년 올림픽을 위해 준비한 팀이다. FIFA와IOC가협­의하면될일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