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박나래와열애?아닌건아닌거죠”

영화‘사랑하고있습니까’주연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박정선 기자

조각 외모에 빈틈 많은 반전 성격, 연기를할때면멜로눈빛­을쏘는배우.성훈(37)은다양한얼굴을가지고­있다.

MBC예능프로그램‘나혼자산다’로대중과가까워진성훈­이영화‘사랑하고있습니까’를 통해 본업인 배우로 돌아왔다. 판타지 로맨스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에서 카페 사장 승재 역을 맡아 여주인공을연기하는배­우김소은과호흡을 맞췄다. 3년 전 촬영을 끝낸 이 영화로 코로나19 사태로전례없는불황을­겪고있는극장가에대담­하게도전장을내밀었다.우려도 걱정도 많이 샀다. 평일 하루 관객수가3만명이채되­지않는요즘개봉을감행­한데다,영화는시대역행로맨스­라는혹평을 받았다. 결국 25일 개봉 당일 박스오피스7위에오르­는데에만족해야했다.그런데도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성훈에게 첫 로맨스 영화라는 의미를 지닌다. ‘나 혼자 산다’에서와는다른얼굴을보­여줄수있다는점에서도­뜻깊다. “예능을하면할수록연기­를향한칼을갈게 된다”는그는지금도꼼수없이­자신앞에놓인길을묵묵­히걸어가고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큰 가운데 개봉을강행했다.

“그래서 걱정이 많았다. 아무래도대작들은개봉­이 연기됐는데, 우리는 오히려 괜찮을수도있겠다는생­각이 (제작사와 배급사에서) 들었나보다. 한편으로는마스크를쓰­고 극장으로 찾아와 달라고 말씀드리기 죄송하다.그럼에도개봉을하긴해­야됐다. 그래서이때쯤으로개봉­시기를잡은것같다.”

-이영화에출연하게된이­유는무엇인가.

“김정권 감독님과 영화 촬영하기 전부터개인적인친분이­있었다.감독님이시나리오를줬­을 때, (시나리오가)어렵지않더라. 배우가쉬운길로만가려­고하는게 아니냐고말씀하실수 있는데, 로맨틱 코미디가 그렇게 어려울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관객분들이보실때편안­한휴식을취할수있는,가벼운영화다.그런매력에끌려서시작­했다.”

-갑질 논란이나올수있을정도­의캐릭터를연기했다.

“작품이니까 그런 갑질도 해보는 거다.(웃음)실상에서는못한다.실제로그런사람이있기­는하겠지만,너무쓰레기아닌가.작품이니까해본것이다.”

-성인지감수성이결여돼­있다는우려도산다.

“촬영했을 당시에는 작품으로서, 혹은코미디로서 (그런 장면을) 웃으면서 넘어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지금 와서 보니살짝위험한부분이­없지않더라.당시에는‘저런 캐릭터구나’하고 넘어갈 수 있다고생각했다. 그런데 요즘은 시대가 변했다. ‘위험하지 않을까’하는 걱정이 있다. 그래도작품으로봐주셨­으면한다.”

-캐릭터와실제성격사이­의싱크로율은어떤가.

“어릴 때성격과싱크로율이 높다. 어릴때는장난으로 ‘버럭버럭’했다. 요즘엔그렇게에너지소­모를하는것도피곤하고­싫다.지금의성격과는싱크로­율이잘맞지는않는것같­다.”

-등장부터소리를지르는­캐릭터로관객을설득하­기엔힘들다.

“개연성없게시작부터그­렇게간다.잘못보면‘미친놈이다’할정도로버럭버럭한다.감정표현에서툴러서못­하던 캐릭터다. 어릴때좋아하는친구를­괜히괴롭히고,못된말하는것과 비슷하다고보면된다.”

-3년 전 촬영한 영화인데, 그 당시 연기하는모습을보니어­떤가.

“자신감이 생겼다. 저거보단잘할것 같다. 요즘 (연기에) 칼을갈고 있다. ‘작품 하나만걸려봐라’하고있다.보여주려고칼을가는 중이다. 생각보다 좋은 (예능)프로그램을만나서꾸준­히하다보니카메라를많­이접해보고있다.사람도많이만나서이야­기해보고있다.예능을오래하다보니그­덕분에연기에도변화가­생겼다.그래서(연기를보여줄수있도록)칼을갈고있다.”

-배우로서예능이도움된­건가.

“도움이 될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다. 어떤연기를해도예능이­미지에가려서그캐릭터­로안봐줄수도 있으니까. 자기하기나름이다. 작품이 좋아서 보시는분들은예능이아­닌작품속캐릭터로봐주­실거라본다.”

-개봉이3년이나미뤄졌­다.

“그래서 이 영화가진짜개봉할줄몰­랐다. 3년 정도 개봉이 늦어지고 나니 ‘이게개봉을 한다고?’라는 생각이 들었다. 잊고있었다. 다른 스케줄 때문에 바쁘기도 했다.그래서개봉생각을못하­고있었다.”

-김소은과연기호흡은어­땠나.

“김소은이 나보다 경력이 딱 두배다. 데뷔 20년 차라더라. 그래서 내가 몰랐던 부분들을 현장에서 꼼꼼하게 봐줬다. (김소은이)할말은하는성격이기도­하다.”

-로맨스영화인데애정신­이없어서아쉽지않았나.

“아무래도(아쉽다).요즘엔연애의진도가 빨라졌다고 하는데, 썸 타는 기간에는원래다조심스­럽지않나.영화에그과정이담겼다­고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 그기간이제일설렐때다.”

-영화찍으면서설렜나.

“한 번씩? 아무래도김소은이비주­얼로어디 가서 빠지지 않으니까.(웃음) 찍으면서‘귀엽다.예쁘다’라는생각은했다.”

-키스신에관한철학이있­다던데.

“(키스신연기를)몰랐을때는무조건진짜­처럼보이게키스를한다­거나했다. 드라마에서표현할수있­는애정행각중에서는끝­판왕이니,자극적으로찍어야한다­는생각이 없지 않아 있었다. 드라마를 보는 시청자층이 여성이 많다 보니, 몇 년 전부터는여성이대리만­족을느껴야한다고생각­했다.무조건키스신은여배우­가잘나와야한다.달달한키스신은여배우­가무조건잘나와야한다.”

-드라마가아닌영화에도­욕심이있나.

“아무래도 표현에 있어서 영화가 더 자유로울 수 있으니까. 대중이 생각하는 이미지를 깨고 ‘나는 미친놈이에요’를 보여주고 싶다. 대사는 없지만, 눈빛으로 표현하는 연기가 될 수도 있고, 정말 정신없는연기가될수도­있다. ‘쟤정말미친놈아닐까?’라는연기를보여드리고­싶다.”

-도전하고싶은연기가있­나.

“장르물에중점을두려고 한다. (캐스팅제안이) 뭐가들어와도상관은없­을것같다. 감독님, 작가님과 미리 상의하겠지만,어느정도까지캐릭터에­양념을칠수있게허락해­주신다면잘해낼수있다.”

-박나래와 열애설이포털사이트와­온라인커뮤니티에서화­제였다.

“그랬었나. 휴대폰 중독이라서 인터넷을자주 하는데, 기사제목에내이름이보­이면 보지 않는다. 사람이다 보니 댓글을보면서 상처까진 아니더라도 기분이나쁠수 있으니까. 그 여운이 금방 사라지지 않는다. 내 성격 자체가 관종의 성향이 전혀없다. (박나래와 열애를) 바라지는 않는다.(웃음) ‘나혼자산다’멤버가운데박나래와가­장먼저친해졌다.습관적으로눈에보여서­신경을쓴다.방송에그모습이나가면­그렇게보일수도있을것 같다. 아닌건아닌거니까.하하하.”

-지난연말연예대상때박­나래를따뜻하게안아줘­서열애설에불을지폈다.

“1년 전부터 생각했다.박나래가대상을받게 되면, 한것에대한보상을받게 되면,따뜻하게안아주고싶다­고생각했다.”

-‘나 혼자 산다’ 멤버중누구에게이영화­를추천하고싶나.

“(이)시언이 형. 멤버 중에서는 연애를가장오랜기간하­고 있다. 연애기간이길어지면 감정이라는 게 처음 같지 않다. 이영화는썸탈때감정을­생각나게해줄수있는작­품이다.그리고연기자다보니냉­정하게이야기해줄것같­다.”

-잘생긴외모가장점이지­만때론독이되기도한다.

“정말 세상엔잘생긴사람들이 많다. 공유선배라든지.나같은경우엔어쩌다화­보에서 잘 찍힌 각도가 나온 것이다. 평소의내모습도좋아해­주시는분들은독특한취­향을갖고계신것같다.(웃음)그분들덕분에먹고살수­있기도 하고. 그래서그런부분에 관해 부담을 갖고 있지는 않다. 평소에 셀카는 전혀 찍지 않는다. 어릴 때부터내얼굴을좋아하­는편은아니었다.”

-영화제목처럼‘사랑하고있습니까’.

“사랑안하려고한다.벅차다.지금은생각이 없다. 결혼 생각도 전혀 없다. 확고하다. 사람일은모르는거라고­다음달에할수도 있지만.(웃음) 요즘에아버지와 영어수업을받고있는데,영어선생님에게아버지­가‘손주를보고싶다’고했다더라.아버

지에게 ‘꿈 접으시라’고 했다. ‘아이가 좋으면 입양하시라’고 했다. 어떤 마음이신지이해는하는­데,쓸데없는희망을드리고­싶지 않다. 비혼주의는 아니다. 지금은 결혼 생각이 전혀 없을 뿐이다. 결혼해서 잘살자신이없다.결혼하게된다면이혼을­안해야 하지 않을까. 지금 결혼하면 이혼을100%할거같다.”

-영어를 배운다는 것을 보니, 할리우드진출을꿈꾸는­건가.

“배우로서 이병헌 선배가 문을 제대로열어줬다. (영어를) 아예못하는것보다시간­이걸리더라도해놓는게­낫겠다는생각이 들었다. 근데머리가안 따라준다. 혼자서여행을가도영어­를배워두면조금더재밌­지않을까하는생각도들­었다.”

-이미한류스타인데.

“초반에 회사에서 언론플레이를 잘했다.(웃음) K팝아이돌은당연히한­류스타이고, (해외에서인기가많은)굵직한배우분들도 많다. 그들이정말한류스타다.나는그분들에 비해 규모가 크지 않지만 그래도 꾸준히(해외팬미팅에)나갔다.꾸준하게찾아주시는 팬들이 계시면 돈이 안 되더라도 재밌게 놀고 오자는생각을 했다. 10년째, 1년에몇번씩은(팬미팅을)했다.”

성인지감수성결여지적­에걱정로맨스물인데애­정신없어아쉬워연애도­결혼도지금은생각없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