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gan Sports

선진시민에서소금선진으로야구잘해서기사나오고­싶다

삼성주전유격수오선진­올시즌타율0.288장타율0.400상습절도범잡아­공로시민표창장7일롯­데전연장11회승리발­판

- 이형석기자

삼성라이온즈오선진(33)이‘선진시민’에서‘소금선진’으로거듭나고한다.오신진은지난3일공로­시민표창장을받았다.한달전상습절도범을잡­아신고한공로를인정받­았다.지인이차량에둔가방을­도난당하자, 그는중고거래앱에서동­일한것으로추정되는가­방을찾아냈다.구매의사를밝힌후판매­자를만나가방의출처를­추궁했다.오선진은도망가는판매­자를잡아경찰에인계했­다.

오선진은“인생을살면서쉽게받기­힘든표창장을받았다.마땅히해야할일을했는­데, 상까지주셔서기분좋다”며 웃었다. 이선행이알려진뒤그는‘선진시민’이라는별명을얻었다.

오선진은 2008년 2차 4라운드로한화이글스­에입단한15년 차내야수다.하지만규정타석을채운­건2012년과 2019년두번뿐이다.나머지시즌엔주로백업­으로활약했다.지난해6월이성곤과트­레이드를통해삼성으로­이적했다.

현재삼성의주전유격수­가오선진이다.옆구리부상으로4월 19일전열에서이탈했­지만5월중순복귀해꾸­준한모습을이어가고있­다.시즌실책은6개.그는“어릴적부터수비에욕심­이많다.생각보다실책이많아반­성하고있다”고했다.

삼성은올해초이학주를­트레이드를통해롯데로­보냈다.지난해주전유격수로뛴­김지찬은2루로옮겨공­격에서맹활약을펼치고 있다. 신인이재현은오선진이­빠진사이반짝활약을펼­치다가부상으로2군에­내려갔다.이런가운데오선진이내­야중심을지키고있다.

오선진은 지난해까지 통산 타율이0.239(2455타석)에 그쳤다.올시즌에는7일기준으­로타율 0.288을 기록하고있다.장타율도0.400로높은편이다.그는“지난해삼성으로옮겨와­데뷔후처음으로포스트­시즌도치르고,절도범도잡았다.또표창장도받았다”며 “(삼성이) 나와잘맞는것같다”고쑥스럽게말했다.

7일부산사직구장에서­열린롯데자이언츠전에­서는연장 11회 초선두타자로나와행운­의내야안타로 출루했다. 삼성은연장11회 3점을보태 7-4로 이겼다.오선진의출루가승리의­발판을놓은것이다.이런활약으로그에게‘소금선진’이라는별명이생겼다.오선진은“‘소금선진’이라는별명이가장마음­에든다. 소금같은역할을하겠다”고다짐했다.이어“상습절도범을검거한뒤­주변사람들에게서연락­을많이받았다. ‘야구 잘한다고기사가나와야­지왜도둑을잡아뉴스가­됐느냐’는반응이대부분이었다.앞으로표창장기사보다­야구를잘한다는기사가­많이나오도록하겠다”고덧붙였다.

 ?? 삼성제공 ?? 지난2일열린삼성라이­온즈와키움히어로즈경­기에서 오선진이타격하고있다.
삼성제공 지난2일열린삼성라이­온즈와키움히어로즈경­기에서 오선진이타격하고있다.
 ?? 삼성제공 ?? 지난3일공로시민표창­장을받은오선진.
삼성제공 지난3일공로시민표창­장을받은오선진.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