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gan Sports

‘작은정우영’커진존재감벤투호불붙은경쟁구도

칠레전서새로운가능성­확인엄원상·이동준·이강인등기대수비정승­현·권경원·김문환도

- 이은경기자

큰변화없이보수적으로­만보였던축구대표팀에­본격적인경쟁구도가생­기기시작했다. 2022 카타르월드컵을앞두고­축구대표팀에서감지되­는가장긍정적인변화다.

지난6일대전에서열린­칠레전에서는그동안대­표팀에서출장기회를제­대로얻지못했던정우영(23·프라이부르크)이선발로나서좋은평가­를받았다.

정우영은 주전 수비형 미드필더 정우영(33·알사드)과구분하기위해‘작은정우영’으로도불린다.

정우영은2일브라질전­에서후반 12분 교체멤버로들어가자신­감넘치는플레이를보여­줬다.

칠레전에서는‘작은정우영’이공격형미드필더로선­발출전해손흥민(토트넘)황희찬(울버햄튼) 나상호(서울) 등과호흡을맞춰전방에­서활발한움직임으로공­격을이끌었다.박문성해설위원은자신­의유튜브채널에서“칠레전에서‘작은정우영’은그라운드거의모든지­점에서히트맵이찍혔을­정도로엄청난활동량을­보여줬다.마치박지성을보는듯했­다”고극찬했다.칠레전황희찬의선제골­이정우영의발에서이어­졌고,수비진영에서커버하는­모습도돋보였다.정우영은소속팀에서윙­포워드로뛴다.하지만대표팀에는손흥­민과황희찬등걸출한윙­자원이있어이틈을뚫기­어려워보였다.이번에파울루벤투대표­팀감독은정우영을공격­형미드필더로기용해서­새로운가능성을확인했­다.덕분에한국은공격에서­다양한옵션을확보하게­됐다.

동시에2선공격자원들­의치열한경쟁이예고됐­다.그동안대표팀붙박이주­전미드필더였던이재성(마인츠)의대체자역할을이번에­정우영이훌륭하게해낸­데다,향후정우영이자신의주­포지션인윙자원으로활­용될가능성도있다.

칠레전교체투입된엄원­상(울산)도기대되는옵션이다.또한이동준(헤르타베를린)이강인(마요르카)등유럽파는이번평가전­에소집되지않았지만,여전히최종엔트리후보­군이자쟁쟁한경쟁자들­이다.

이에앞서최종예선후반­부에가장먼저수면위로­드러난경쟁포지션은최­전방공격수였다. 대체불가처럼보였던황­의조(보르도)가득점포를가동하지못­하고주춤한사이조규성(김천)이주목받았다.그러나황의조가브라질­전골로1년만에대표팀­에서골맛을보며건재함­을알렸다.벤투감독은이어진칠레­전에서황의조를벤치에­앉히고조규성을교체멤­버로투입하며테스트를­이어갔다.

이번평가전기간에는수­비라인에서도변화시도­가있었다.칠레전센터백조합에서­정승현(김천)과권경원(감바오사카)이호흡을맞춰새로운모­습을보여줬다.브라질전에서실수가있­었던이용(전북)을대신해칠레전에는오­른쪽풀백으로김문환(전북)이풀타임을뛰었다.

 ?? 대한축구협회제공 ?? 정우영이8일수원숙소­에서온라인으로진행된­기자회견에서포즈를취­하고있다.
대한축구협회제공 정우영이8일수원숙소­에서온라인으로진행된­기자회견에서포즈를취­하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