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34도‘대프리카’돌아왔다장마일찍끝나찜통더위한달넘길듯

경주·의성포항35도폭염경보

JoongAng Ilbo - - 사회 -

12일오전9시21분대구도시철도1호선열차안.승객들이손에쥐고있던휴대전화에서일제히경보음이울리기시작했다.대구·경북에폭염경보가내려졌다는긴급재난문자였다.

일부승객들은“더위가본격적으로시작됐네.올여름도어떻게지낼지걱정이네”하며이야기를나눴다.

대구는그더위가아프리카의폭염을방불케한다해서‘대프리카’라는별명이붙은도시다.올해도‘대프리카’의계절이돌아왔다.기상청은대구·경북전역에폭염경보와주의보를내렸다.

이날대구대표번화가인동성로엔사람들이연신부채질을하며걸음을옮겼다.사람들이뙤약볕을최대한피하기위해건 물그늘에숨어걷다보니직사광선이내리쬐는대로엔인적이드물었다.

동성로와인접한대구도시철도1호선중앙로역역사안에마련된무더위쉼터에도남는의자가없었다.이연희(31)씨는“오후 1~2시는 돼야더워질줄알았는데오전10시부터눈을뜨기힘들정도로강한햇빛과푹푹찌는무더위에깜짝놀랐다”고말했다.

대구는이날기온이34.4도까지치솟았다.경북의성군이 35.3도로 전국에서가장높은최고기온을나타내는등경북중·남부지역도폭염이이어졌다.경주 35.1도,영천35도,포항 35.2도, 영덕 34.3도 등을기록했다.

대구시도‘더위와의전쟁’에본격돌입했다.물을안개처럼분사하는‘쿨링포그’와도로에물을뿌리는‘클린로드’도가동 에들어갔다.보행자들을위한그늘막도곳곳에설치됐다.도로표면에특수도료바르기,텐트치기,쿨루프시공등폭염에맞서준비한더위대책도시행됐다.

부산에서도더위가기승이다.지난11일올해첫열대야를맞은부산시민들은쉽게잠들지못했다.해운대해수욕장,광안리민락수변공원등도더위를피해나온사람으로붐볐다.

올해장마가예년보다일찍끝나면서때이른폭염이기승을부릴전망이다.기상청이장마종료를공식발표하지는않았다.

하지만장마전선이지난10일북한지역으로북상해장마가사실상15일만에끝나면서폭염이한달이상이어질것으로보인다.대구·부산=김정석·최은경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12일낮기온이경북의성35.3도,포항35.2도까지오르는등전국이폭염으로들끓었다.이날오후대구시민들이지열로아지랑이가피어오르는국채보상로에서횡단보도를건너고있다. [뉴스1]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