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교회그리고워마드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여성혐오가만연한세상이니남성을혐오하겠다”는 ‘워마드’ 이용자들이지난10일천주교의‘성체(聖體)’를훼손한사진을공개했다.천주교주교회의가 11일이를비판하는입장문을발표하자이들은성체에피를묻힌사진과함께‘예수가좋아죽는다’ ‘매주일요일성당하나를불태우겠다’ 등의글을 올렸다. 여론의관심이커질수록이들은더과격해지는모습이다.

파문이커지면서일각에서는페미니즘전체에대한남성들의혐오도나타날태세다.온라인커뮤니티에는12일 ‘근거없이망상만가득하던페미니즘의자멸을보고있다’ ‘세상에는n개의페미니즘이존재한다더니문제가되니까워마드는페미니즘이아니라고하나’등페미니즘전반을비판하는글들이셀수없이올라왔다. ‘극단적페미니즘’이라고표현하든‘남성혐오’나‘여성우월주의’라는수식어를붙이든‘워마드’가짧은시간에해낸일이다.

안타까운것은이과정이사람들의시선을본질에서멀어지게한다는점이다.앞서세번의서울혜화역집회에서질서유지에동원된경찰관들조차도깜짝놀랄정도로수많은여성이거리로뛰어나오면서여성권익이세상의관심을끌었다.여성참가자들이느끼는성적불평등에대해생각해보는의미있는계기를제 공했다.매일취재현장에서뛰고있는여성기자들이,진급을앞둔회사원인누나가,혹은몇년후내삶의거의전부가돼있을지도모르는미래의내딸이느끼거나느끼게될지모르는차별에대해고민해보도록했다.

‘남자인경찰이편파적인수사를한다’는집회계기도,대통령에게‘재기(자살)해!’라고외친뒤“재기(再起)하라는의미였다”고궁색한해명을한일부참가자들도우리가시선을둬야할곳은아니었다고믿는다.

과격한일부의일탈이본질을가리길바랄이유는없다.하지만성체훼손같은과격한혐오표현이계속된다면혜화역을메운대다수여성의진의를의심하는사람들도덩달아늘어날것이다.

‘미러링’이라는생소한단어가신문을뒤덮고있지만본질은‘역지사지(易地思之)’다. “똑같은방식으로모욕하고희열을 느끼자”는 유혹을넘어사회전반의반성과성찰을끌어낼수있어야한다.어렵지만성숙한과정을겪어야만한걸음이라도더나아갈수 있다. 혐오는그저혐오만낳을뿐이다.

일러스트=김회룡기자

송우영사회팀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