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425축구단VS전북현대의K리그개막전

노트북을열며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그냥상상이다. 2019년3월K리그개막전.평양을연고로하는북한최강 ‘4·25축구단’과한국K리그최강팀‘전북현대’가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맞붙었다.전북현대의3-2짜릿한역전승.만원관중과북한응원단은남북선수들에게아낌없는박수를보냈다.

이런생각이떠오른건쓸데없이걱정이많은성격탓이다.글로벌경기둔화와내수부진으로경제가어렵다.북한과의교류가우리기업에활력을불어넣을수도있다.실력하락과관중급감으로K리그는존폐위기다.남북한축구리그를통합하면인기가급상승할것이다.그렇다면축구를남북교류의연결고리로활용해뭔가실마리를찾을수있지않을까?

축구는 북한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다.한국의K리그격인‘최상급축구연맹전’ 1부리그에는10여개의팀, 2부리그에는30~40개팀이실력을겨루고있다. K리그가2013년에도입한승강제를북한은훨씬전부터도입해운영하고있다.수준도생각보다높다.아시아프로클럽대항전인아시아축구연맹(AFC)컵에출전하고있는 4·25축구단은한국의강원FC,인천유나이티드등과중국등지에서가진친선경기에서모두이겼다.

한국과북한의축구리그를통합하면1부리그에서만20여개팀이경쟁하게된다.규모면에서는잉글랜드의‘프리미어리그’와맞먹는다.세계적인스포츠인축구는이념이나정치에서자유롭다.남북이맞대결을펼친다는자체로관중을끌어모은다.선수단과응원단이수시로남북을오가면서언론의스포트라이트를받는다.남과북은서로에게더친숙해지면서마음의장벽을허물수있다.이를발판삼아남북경제교류를진행한다면북한은물론성장한계에부닥친한국경제의활로를열어갈수있을것이다.대한축구협회부회장을역임한이용수세종대교수도비슷한생각을했다. 2013년 당시축협미래기획단장을맡던그는 “4·25 축구단을개성공단에연고를두게해K리그에참여시키자”는제안을했다.북미지역의인기스포츠리그인 MLB(야구)·NBA(농구)·NHL(아이스하키)에미국·캐나다팀들이참여하고있다는점에서2개국가가통합리그를운영하는것이시스템적으로어렵진않아보인다.물론통일은현실적으로아직멀리있다.북한의비핵화도시간이오래걸릴것이다.국제사회가결의한대북제재의틀안에서축구리그를통합하는게가능할지도의문이다.

그러나가슴뛰지않는가? K리그올스타전에남북한선수들이함께그라운드를누비고,축구팬들이경의선철도를타고평양·개성·신의주에서응원전을펼치는상상.현실이되길빈다.

경제정책팀장

손해용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