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발미세먼지,세종시엔41%서울엔11%영향준다

KEI,중국뺀국내오염배출분석충남,석탄발전소·제철소많은탓서울미세먼지,자체배출은41% 48%는경기·충남·인천서날아와

JoongAng Ilbo - - 사회 -

충남지역에서배출한대기오염물질이충청지역뿐아니라서울등수도권과강원·호남지역에까지영향을미치는것으로나타났다.특히인접한세종시의경우중국등국외오염물질을제외하고국내발생오염물질만고려했을때충남에서배출한오염물질이세종시미세먼지오염의41%를차지했다.또서울미세먼지의11%, 경기도의 23%, 인천의18%도충남에서배출돼수도권으로이동한오염물질탓인것으로분석됐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은7일‘국내 17개 시·도별초미세먼지기여도와전환율’에대한분석결과를공개했다.연구를담당한문난경선임연구위원은2015년 국내배출량을기준으로각시·도의미세먼지오염에서자체기여도(비중)와인근시·도의기여도를함께분석했다.이번연구에서는초미세먼지형태로직접배출되는것외에질소산화물·암모니아등기체상태로배출됐다가대기중에서반응해초미세먼지로전환하는2차생성까지고려했다.초미세먼지의경우2차생성이 70% 이상차지하는것으로알려져있다.

분석결과서울의경우자체배출한초미세먼지는전체의41%였고,나머지30%는인근경기도에서, 11%는충남에서, 7%는인천에서이동한것으로분석됐다.

마찬가지로인천은자체오염이35%였고,경기도의기여도는24%였다.경기도는자체오염이 50%였고, 충남의기여도는23%였다.

충남의경우는자체기여도가 66%로높았다.충남은세종시를비롯해주변지역에상당한영향을줬다. 충남발(發)오염물질은대전의34%,충북의24%, 전북의 23%,전남의12%,강원의11%,경북의10%등을차지했다.충남의영향이광범위한것은석탄화력발전소·제철소·석유화학공장이밀집한데다서해안에위치해오염물질이편서풍을타고동쪽으로이동하기때문으로분석됐다.

환경부가최근공개한2015년전국대기오염배출량통계를보면충남은전국시·도별초미세먼지배출량에서경북에이어2위를,질소산화물도경기도에이어2위를 차지했다.황산화물과암모니아배출량은1위였다.

굴뚝자동측정기기를부착한전국 635개대형사업장의대기오염배출량집계에서도충남은1위였다.전국1~10위배출업소중현대제철(2위),태안화력본부(3위),보령화력발전본부(5위),당진화력본부(7위)등4곳이충남에있다.실제로지난3~6월노후석탄화력발전소가동을중단한결과충남의초미세먼지농도는최대6.2%준것으로국립환경과학원은6일발표했다.문연구위원은이번분석을위해대기오염물질배출량과풍향·풍속등기상자료를바탕으로3차원대기모델링기법을사용했다.남한지역전체를국내처음으로가로·세로3㎞격자로나눠지자체별,오염물질별,오염원의종류별로총255회의모델분석과정을거쳤다.이를통해각지자체가 구체적으로어떤부분을얼마나줄여야하는지, 인근지자체와어떻게협력해야하는지에대한정보를얻을수있다.예를들어충남지역에서농촌농경지등에뿌려지는암모니아배출량을30%줄일경우충남지역초미세먼지연평균치를㎥당1.2㎍(마이크로그램, 1㎍=100만분의1g)낮출수있다는예측값도제시됐다.

문연구위원은“3㎞의고해상도로분석했기때문에계산량이많아져분석에2년이걸렸다”며“2~3년마다배출량과기상자료를바탕으로새롭게분석할필요가있다”고말했다.구윤서안양대환경에너지공학과교수는“농촌의농사잔재물소각등통계에잡히지않은미세먼지배출량을추적해대책을세울때이같은방법이아주유용하다”고말했다. 강찬수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수도권과충청·호남대부분지역에초미세먼지주의보가내려진7일서울지역에서는2.5t이상노후경유차운행제한,공공기관주차장폐쇄등미세먼지비상저감조치가시행됐다.이날오전서울광화문에서마스크를쓴시민들이출근하고있다.

우상조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