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미세먼지는신종담배,흡연보다대기오염사망더많아”

JoongAng Ilbo - - 사회 -

“세계어린이93%,기준초과노출”임신부는조산·미숙아출산위험

“부자든,가난한사람이든누구도대기오염을피할수는없다.미세먼지는조용히공공의건강을위협하고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세계보건기구(WHO)사무총장은최근영국일간지가디언을통해미세먼지를포함한대기오염을“신종담배”라고선언했다.흡연으로인한사망자보다대기오염으로인한사망자가더많을정도로건강에치명적인위협 이되고있다는뜻이다. WHO가미세먼지를1급발암물질로규정한것도그런이유에서다.

WHO는 최근 발표한보고서에서전세계15세미만어린이18억명중93%가WHO 기준(연평균 10㎍/㎥)을 초과하는초미세먼지(PM 2.5)에 노출돼있다고밝혔다.

2016년에는60만명의아동이대기오염으로인한급성호흡기감염때문에사망한것으로추산했다.미세먼지는폐나혈관에침투해각종심장질환이나폐암등호흡기질환을일으킨다.미세먼지는임신 부에게도치명적인영향을미친다.임신부가오염된공기에노출될경우조산이나미숙아출산위험이커지는것은물론태아의뇌성장에도영향을줄수있는것으로나타났다.테워드로스사무총장은“세계가담배를궁지에몰아넣은것처럼매일수십억명이들이마시는‘신종담배’에대해서도같은행동을해야할때”라고강조했다.

한국역시예외는아니다.지난해서울의연간초미세먼지노출량은WHO기준(10㎍/㎥)의2.4배이자OECD평균의2배에가까운24㎍/㎥에이른다.대기오염으 로인한국내사망자역시연1만7832명인것으로추산됐다.

이와관련, WHO는미세먼지등오염된공기를피하는방법을제시했다.우선차량통행이잦은거리나신호등과같이차량이멈춰있는교통지점은가급적피하는게좋다.차량공회전으로인해대기오염이더심할수있다.

또노천소각은미세먼지와함께황산화물·질소산화물같은미세먼지원인물질을여과없이배출하기때문에가까이가지말아야한다.

천권필기자feeling@joongang.co.kr

미세먼지피하는5가지방법 차량통행이잦은거리를걸을때아이는배기구보다높이안을것 신호등같이차량이멈춰있는교통지점에오래머무르지말것 운동이나야외활동을할경우오염이덜한지역을선택할것 미세먼지농도가높은날엔개인차량운행을자제하고대중교통이용할것 미세먼지황산화물등해로운물질을뿜는쓰레기를태우지말것 자료:세계보건기구(WHO)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