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전원책에최후통첩“비대위결정거부하면해촉”

전원책전대연기주장으로갈등비대위“조강특위활동1월끝내야”전원책“다른위원들과거취상의”불안한동거40일만에결별위기

JoongAng Ilbo - - 프론트 페이지 -

자유한국당김병준비상대책위원회가조직강화특별위원회외부위원인전원책변호사에게“비대위결정을따르라”며공개적으로경고한뒤이를거부하면전변호사를해촉(解囑·위촉된자리에서물러나게함)하기로했다.전변호사는최근전당대회개최시기를두고비대위와갈등을빚어왔다.

8일오전국회에서열린비대위회의직후김용태사무총장은“전당대회를포함한모든일정에어떤변화도없다는비대위결정을조강특위가준수해야한다”고밝혔다.김사무총장은또“조강특위의활동기한은1월중순전에종료돼야한다.조강특위가가진당협재선임·교체·공모역할을벗어나는것은당헌·당규위반”이라고강조했다.전변호사에게보내는일종의최후통첩이었다.

김병준위원장도“오늘아침비대위원장의조강특위임면권에대해알아보라고했다. ‘면’(免)에대해서는비대위원장이독단으 로결정하거나비대위협의를거쳐서도할수있다”고말했다.

이날회의에참석했던한비대위원은중앙일보와통화에서“(전변호사가권고를거부하면)해촉할수밖에없지않느냐는데에(비대위가)의견을모았다”며“이견은나오지않았다”고전했다.비대위의최후통첩에대해전변호사는이날오후통화에서“비대위로부터공식적인요청을받지못했다”면서도“내거취에대해다른조강특위위원과상의하겠다”고답했다.이에따라 김병준전원책의 불안한동거가40여일만에마무리수순을밟을전망이다.

김병준비대위는지난9월말당의인적쇄신작업을하는조강특위위원으로정치평론가인전변호사를영입했다.당시김위원장은“삼고초려,오고초려가아니라십고초려까지했다”고했다.전변호사도“칼자루를쥐었으니할일을할것”이라고호응했다.비대위는전변호사에게외부위원영입권을주며힘을실어줬다.하지만전변호사가잇따라돌출발언을하면서둘은균열을빚기시작했다.전변호사는각종인터뷰에서“홍준표와김

무성이(전당대회출마를)고집하면무덤을파는일” “태극기부대는극우가아니다” “박근혜끝장토론을해야한다”고언급했다.

민감한현안에대해전변호사가거침없이소신을피력하자김위원장은“학자로서의의견과조강특위위원으로서의의견이구분이잘안돼혼란이많은것같다”며제동을걸기도했다.

이후에도둘은지도체제,컷오프비율등을두고상반된의견을피력했다.특히전당대회시기를두고갈등이깊어졌다.비대위는예정대로내년2월전당대회를 강조했지만,전변호사는7월전당대회를주장하며“면모일신없이‘죽어도 2월’이라면,차라리죽는게낫다”고맞섰다.

이처럼두사람이충돌한저변엔‘전권’ (全權)에 대한해석차이라는지적이다.한국당관계자는“김위원장이전변호사를선임하며‘전권을주었다’고했는데,김위원장은당협위원장교체등조강특위위원으로서권한으로한정했다면전변호사는한국당은물론보수진영의전반적인물갈이까지자신의몫으로생각한듯싶다”고전했다.

전변호사가해촉되면한국당조강특위도위기를맞게된다.외부위원인전주혜변호사,이진곤전새누리당(한국당전신)윤리위원장,강성주전포항MBC사장등은전변호사의추천에따라들어왔다.자칫동반사퇴로이어질수도있다.하지만비대위관계자는“다른외부위원들도전변호사행동에반감이있었기에추가이탈을없을것”이라고전했다.

전변호사의중도퇴출은‘김병준호’에도타격을줄것으로보인다.전변호사가한국당인적쇄신의상징처럼부각돼왔기때문이다.하지만일각에선“김위원장이자신의영입인사까지내칠수있다는것을보여주면서다른당내인사교체의명분으로삼을가능성이있다”란분석도나온다.

성지원기자sung.jiwon@joongang.co.kr

[연합뉴스]

자유한국당김병준비상대책위원장(앞줄가운데)과김성태원내대표(앞줄왼쪽)등이8일오전국회에서열린비상대책위원회에참석하고있다.

전원책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