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으면스마트폰펴면태블릿삼성폴더블폰공개

삼성폴더블폰갤럭시F첫공개화면3분할로멀티태스킹유리최소170만원대,무게는안밝혀소비자얼마나지갑열지미지수

JoongAng Ilbo - - 프론트 페이지 - [로이터=연합뉴스]

삼성전자가7일(현지시간)미국샌프란시스코에서열린‘삼성개발자콘퍼런스’에서내년초출시될폴더블폰디스플레이와UX(사용자환경)를발표했다.이날발표된폴더블폰은인폴딩방식으로접었을때4.58인치(왼쪽사진),펼쳤을때는7.3인치화면(오른쪽사진)을즐길수있다.저스틴데니슨삼성전자미국법인상무는“폴더블폰을위해커버글라스를대신할소재와수십만번접었다펼쳐도견디는새로운접착제를개발했다”며“접었을때도얇은두께를유지하기위해AMOLED디스플레이자체의두께도줄였다”고밝혔다.

7일(현지시간)미국샌프란시스코모스콘센터.삼성전자가전세계개발자와파트너 5000여 명을초청해신기술을소개하는‘삼성개발자콘퍼런스(SDC) 2018’이개막했다.이날마지막발표자로저스틴데니슨삼성전자미국법인상무가무대에올라왔다.그리고잠시뒤“와”하는함성이터졌다.그가재킷에서화면을접는폴더블폰(가칭‘갤럭시F’)을꺼내들어서다.

정체기에빠진스마트폰시장에서‘반전카드’로불리는갤럭시F가일부베일을벗는순간이었다.삼성전자는이날새로운디스플레이를발표해시장의궁금증에절반쯤답을내놨다.

갤럭시F는접혀있는디스플레이를좌우로펼치는인폴딩방식이다.책을펴는것처럼폰을열면화면이‘두 배’가 된다.지난달중국의로욜이“세계최초폴더블폰”이라며공개했던‘플렉스파이’는밖으로접는아웃폴딩방식이었다.삼성의폴더블폰은완전히펼쳤을때화면크기는가로 10.8㎝, 세로 15.1㎝(7.3인치)가 된다.소형태블릿PC나차량내비게이션과엇비슷한크기다.

화면비율은가로3:세로4.2다.가장큰장점은화면을3분할할수있어‘멀티태스킹’에유리하다는점이다.큰화면으로TV동영상을보면서오른쪽상단에선웹서핑을하고,그아래서는카카오톡메신저를즐길수있다.해상도는 420dpi로 갤럭시S9같은최신모델에적용되는화질이다.

데니슨상무는“새디스플레이를개발하기위해커버글라스를대신할새로운소재,수십만번접었다펼쳐도견디는접착 제를개발했다”고말했다.삼성관계자는“플라스틱소재를이용해더얇은디스플레이를구현했고20만번이상테스트해상품화하는데문제가없다”고덧붙였다.

화면두께는얼마나얇을까.장진경희대정보디스플레이학과석학교수는“두꺼운책을접으면중간에불룩튀어나오기때문에폴더블폰은얇은화면을마주보게구부리는게핵심기술”이라며“폴더블디스플레이자체의두께는10마이크로미터(1㎜=1000마이크로미터)쯤될듯하다”고말했다.다만여기에접착제나강화유리등이적용돼좀더두꺼워진다.갤럭시S9은강화유리를포함해1200마이크로미터였다.

갤럭시F는겉면에도가로 4.6㎝, 세로10.㎝(4.58인치)짜리 디스플레이를달았다.폰을열지않고도통화도하고메시지 도확인할수있다.화면이두배로커졌지만사용자환경(UX)과 인터페이스(UI)의직관성·간결성을키워한손으로쉽게조작이가능하다.

삼성전자는이날무게나배터리사양,가격등은공개하지않았다.업계에선갤럭시노트9무게인 201g 이하여야경쟁력이있을것이라고본다.가격도최소 1500달러(약 170만원) 이상일것으로예상한다.삼성은이르면내년초미국라스베이거스에서열리는가전쇼(CES 2019)에서갤럭시F를공개할것으로알려졌다.

핵심은지갑처럼생긴이폰이소비자들의지갑을얼마나열수있냐는것이다.시장조사업체인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세계폴더블폰판매량이내년320만대에서2022년5010만대로늘어날것으

로예측한다.중국화웨이는내년6월5세대이동통신(5G)을지원하는폴더블폰을내놓겠다고밝혔다.업계와외신에선LG전자와레노버등도내년상반기중폴더블폰을공개할것이라고내다본다.

조심스런시각도있다.이신두서울대전기정보공학부교수는“과거400만원대노트북이팔릴수있었던건‘들고다니는사무실’이라는새로운콘셉트를제시했기때문”이라며“폴더블폰이시장의활력소는될수있겠지만,혁신적패러다임을보여줄지는미지수”라고말했다.고동진삼성전자사장(IM부문장)은“사용자경험이기준에미치지못하는제품이라면내놓지않겠다”며“(갤럭시F는)지금까지보지못한새로운시대의문을연것”이라고강조했다.

이상재기자lee.sangaj@joongang.co.kr

[로이터=연합뉴스]

글렌머피구글안드로이드UX담당이7일(현지시간)미국샌프란시스코에서열린‘삼성개발자콘퍼런스’에서내년에출시할폴더블폰의‘인피니티플렉스디스플레이’를소개하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