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공백우리금융지주,갈길바쁜손태승호

2020년3월까지회장행장겸직자회사이전순조롭게마치고경쟁지주사맞먹게몸집키워야중장기적으로보험증권M&A도손태승Ḷᵉᥫ Ṡᩦ하ᠩ ᳍᦯ᜍ᳷ᶡᵽ ᛁᵉᠩ

JoongAng Ilbo - - 뉴스 - 우᦯ '*4우᦯신용ᵇ᪁우᦯ ᾝ드서᫂스우᦯ 1&

소방수에서‘금융 명가(名家)’재건을이끌수장으로의변신에소요된시간은1년에불과했다.손태승(59)우리은행장이내년초출범할우리금융지주회장에8일내정됐다.우리은행은이날임시이사회를열고지주사회장과은행장의겸직을골자로하는지배구조방안을결의했다.손행장은다음달28일로예정된임시주주총회에서우리금융회장에공식선임된다.이날이사회에서는지주사설립초기안정화를위해 2020년 3월까지회장-행장겸직체제로운용한뒤이후분리하기로했다. 2020년3월은 2019년사업연도에대한정기주주총회종결시한이다.지주사이사회는은행의현과점주주가추천한사외이사중심으로구성하기로했다.우리금융지주에서우리은행이차지하는비중(99%)을고려한현실적선택이다. 우᦯ẋ드와우᦯ᵢΏ금융의자⁁사 이전

손행장의지난1년은짧으면서도길었다.채용비리사태로인해지난해11월이광구전행장이물러나는초유의사태속에서‘소방수’로긴급투입돼흔들리던우리은행의키를잡았다.

지난해12월은행장에취임한뒤그가우선적으로역점을둔것은공격적인영업DNA의구축이었다.판교에혁신기업투자발굴업무만을담당하는지점을만들었고,국내은행권최초로투자대상벤처기업을공모해12개업체에110억원을투자하기도했다.혁신기업발굴과이를통한수익창출을새로운돌파구로인식하고정상적인상황이라면신용대출도어려웠을스타트업등에아낌없이거액을투자했다. 글로벌사업본부장과글로벌부문장을거친경험을십분발휘해적극적인해외네트워크구축에나서기도했다.덕분에글로벌네트워크는26개국 420개로늘어났다.최근에는해외영업확대와강화를위해아시아지역여신심사를전담하는아시아심사센터를싱가포르에설치했다.

소통을중시하고조직안정화를위한내부결속을다지는데도신경을썼다. “서비스를파는곳인은행에서사람이가장중요하다”는판단에따라지난3월부터총4500를이동하면서46개모든영업본부를직접방문했다.

실적도좋았다.올3분기까지의우리은행누적당기순이익은1조9034억원으로 지난해연간순이익(1조5121억원)을훌쩍뛰어넘는다.지난해같은기간보다 38%늘어난사상최대실적이기도하다.

하지만업계에서는이제부터가‘진검승부’라고보고있다.은행장으로서의성적표는나쁘지않았지만,지주사라는거함을이끄는건또다른일이라서다.특히정부의그늘에있었던과거의우리금융과달리민영금융지주사로재출발하게됐다는점도손행장으로서는부담이될수있다.더는결과를논하면서정부핑계를대기어려워졌기때문이다.

가장시급한과제는역시70여명수준으로내년초출범하는지주사의시장안착이다.지주사전환시은행의자기자본 비율(BIS)을그대로유지할수있도록금융당국을설득해야하고,은행자회사인우리카드와우리종합금융을지주사자회사로순조롭게이전해야한다.

중장기적으로다른4대금융지주사와맞설수있는경쟁력제고의토대도확보해야한다.시장에서는2014년 옛우리금융지주해체후4년의공백을만회하는데는상당한시간이필요하다는분석이적지 않다.비은행포트폴리오를구축하며탄탄하게입지를차지한4대금융지주사와어깨를나란히하기위해서는갈길이멀다는얘기다.

손행장과우리은행측은단기적으로부동산신탁회사나자산운용사를중심으로지주사의몸집을키우는한편보험사나증권사등의인수합병(M&A)은시간을갖고추진한다는입장이다.원재웅NH투자증권연구원은“당장M&A에나설만큼매력적인매물도없는데다일시적자기자본비율하락에따른출자여력제한가능성도있다.우리금융이경쟁력을확보할때까지는상당한시간이걸릴것”이라고말했다.

하현옥기자hyunock@joongang.co.kr

지주사 ᱇ᵇᵀ출ᩦᛁ ᱇Ḓ ᫂은행 포Ὣᾼ᦯오″대ᥫ ᵢΏ금융ᜇᦌ ᡺ᱟ 우᦯은행 우᦯ẋ드 우᦯금융᲋구소

손태승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