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서봉사활동건양대생2명식중독으로숨져

병원치료중사망“패혈증진단”함께간학생들은이상없어

JoongAng Ilbo - - 뉴스 - 정근모의남기고싶은이야기당분간쉽니다

캄보디아에서봉사활동을하던대학생2명이숨졌다.

건양대는캄보디아프놈펜에서봉사활동을하던이대학2학년여학생2명이복통등을호소해병원치료를받던중숨졌다고 10일 밝혔다.숨진학생은의료신소재학과남궁모씨와의공학부이모씨다.이들은현지숙소룸메이트였다고학교측은설명했다.

대학에따르면숨진학생2명은지난8일오전복통등을호소해병원으로옮겨져링거를맞는등치료을받은뒤상태가호전돼숙소로돌아왔다.그러나9일오전또다시복통등을호소해다시병원으로옮겨졌으나9일오후와10일오전각각숨졌다.정확한사인은아직알려지지않고있다.

학교측은“이들이7일저녁에따로나가 음식을 사먹은것으로 알고 있다”며“현지병원진단결과식중독등에따른패혈증인것으로나타났다”고말했다.

숨진학생2명이외함께봉사활동중인 다른학생들은건강에이상없는것으로전해졌다.

건양대는사인규명과사고수습등을위해대책반을꾸려현지로보냈다.특히숨진학생들의정확한사망원인을규명하고남은학생들의건강체크를위해감염내과교수도동행했다.

건양대관계자는“숨진학생의부모는물론봉사활동을떠난학생들의부모에게모두연락을취했다”며“항공권이구해지는대로총장과부모님들이현지로출발할계획”이라고말했다.

이대학학생16명과교수등19명은지 난6일캄보디아프놈펜으로출국했다.프놈펜에서현지주민에게천막이나닭장등시설이나제품을만들어주는봉사활동을하던중이었다.

건양대학생들은프놈펜에서올해로3년째봉사활동을하고있다.이들은출국전에건양대병원에서전염병예방접종등을마쳤다고학교측은설명했다.이들은당초오는19일귀국할예정이었다.

대전=김방현기자[email protected]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