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사망때방북조문통일교2인자박보희씨별세

JoongAng Ilbo - - 뉴스 - 정근모의남기고싶은이야기당분간쉽니다

‘통일교 2인자’로도 불리었던박보희(사진)전세계일보사장이12일오전숙환으로별세했다. 90세.

육사출신인고인은영어실력이뛰어났다. 1970년대통일교가미국을비롯한해외에서교세를넓혀가던시기에문선명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총재의연설을영어로통역하며‘문선명의오른팔’이됐다. 문총재의차남이교통사고로세상을떠나자,박전사장은자신의딸박훈숙과영혼결혼식을맺게했다.이후딸은성씨 를바꿔문훈숙(현유니버설발레단단장)이란이름으로활동하고있다.

1930년충남아산출생인고인은육사2기생도로한국전쟁에참전했다.이후주미한국대사관무관보좌관을비롯해선화학원이사장,워싱턴타임스회장등을역임했다. 1991년부터 3년간세계일보사장을맡았다.고인은대북관계에있어서도통일교차원의물꼬를튼장본인이다.

1994년북한김일성주석이사망했을때직접방북해조문한일화는유명하다.당시정부차원이든,민간차원이든북한에조문을가지않았다.통일교관계자는“당 시국정원과이야기가다 된 상태에서 갔는데,보수적인언론에서‘박보희씨 방북’을 하도비판적으로보도하니까정부가귀국을막았다”고배경을설명했다.결국고인은한국으로돌아오지못하고중국을거쳐미국으로가서활동했다.김영삼정부말기때가돼서야비로소한국으로돌아왔다.그동안통일교는북한에평화자동차를설립하는등각별한대북관계를구축했다.김대중대통령과김정일위원장의남북정상회담이성사될때도통일교측의대북네트워크가기여한것으로알려졌 다.김일성주석이사망할때김정일위원장에게“남쪽과의관계는문총재와상의하라”는유훈을남겼다는이야기도있다.그만큼통일교가대북관계에서쌓아놓은신뢰도가있다.고인은그초석을마련했다는평가를받고있다.

고인은지난해건강이악화돼경기도가평에있는통일교산하의청심국제병원에줄곧입원해있었다.고인의유족으로는문훈숙유니버설발레단장을비롯해2남이있다.빈소는서울아산병원,발인은15일오전8시서울용산천복궁교회, 30102000백성호기자[email protected]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