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희망대신비상등부터켜진한국경제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새해경제의출발이불안하다.침체된내수대신한국경제를지탱해온수출에연초부터이상신호가나타나고있다.한국개발연구원(KDI)은어제발표한‘경제동향’자료에서“최근우리경제는내수부진이이어지고수출도위축되는등경기둔화추세가지속되고있다”고진단했다.지난달KDI의경제동향자료와비교하면수출은‘증가세완만’에서‘위축’으로,경기는‘점진적둔화’에서‘둔화추세지속’으로바뀌었다.

아닌게아니라지난해12월수출은전년같은달에비해1.2% 줄어들며감소세로전환했다.이달들어서는흐름이더나빠졌다.관세청집계에따르면이달10일까지수출이전년동월대비7.5%급감했다.주력산업중‘고군분투’하던반도체수출이27.2%나줄어든탓이컸다.내수가얼어붙은가운데수출마저위축된다면우리경제는출구가없어지는셈이다.

우리경제를둘러싼대내외여건은‘새해희망’을말하기조차버겁다.미·중통상갈등격화,높아지는보호무역장벽,미국금리인상가능성속에세계경제성장률전망치는하향조정되고있다.미국의성장세둔화전망이짙어지고있는가운데중국마저수출·내수지표부진으로경기하강우려가커지고있다.국내에서는생산,소비,투자지표의동반부진이계속되고있다.

어려운경기전망에따라국내외기업사이에서는인력조정움직임마저보이고있다. GM·포드등글로벌자동차 업체에이어모건스탠리·노무라같은글로벌금융회사들이잇따라감원계획을발표하거나검토하고있다.국내은행과카드회사도명예퇴직등의방법으로인력조정에나섰다.가뜩이나부진한고용상황에또다른쇼크가오지않을까걱정이아닐수없다.

비상한위기의식과시급한대책이필요한상황이다.정부·여권에서도최근경제를강조하는발언이부쩍많아졌다.기업과경제현장을방문하는정부인사의발걸음도잦아졌다.문재인대통령은신년기자회견에서‘체감할수있는경제성과’를새해목표로내걸었지만,과연이의지를실천이뒷받침할수있을지는의문이다.문대통령은회견에서“과거우리경제를이끌었던낙수효과의성과가없었다”며소득주도성장기조를밀고나갈뜻을밝혔다.여권내에서는‘경제위기론’을기득권층이익을지키려는‘공포의과장’으로보는시각마저있다.이런사시(斜視)로는현재의심각한경제상황이제대로눈에들어올리없다.

수출과내수의연결고리가과거보다약해졌다는지적은있을수있다.하지만지금상황에서수출대기업마저어려워져서는우리경제는해법을찾을수없다.경제체질개선이필요하더라도때가있는법이다.유능한의사라면당장아파서뒹굴고있는환자에게‘근본처방’만고집하지는않는다. ‘말따로,행동따로’정책행보를계속하는한기업의투자심리역시되살아날리없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