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의공개오디션실험,당쇄신으로이어져야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자유한국당이일부지역구당협위원장을공개오디션방식으로선출한장면은여러논란에도불구하고참신한시도로평가할만하다.한국당은전체79개교체대상지역구가운데15곳에대해 사흘(10~12일)에 걸친공개토크오디션을통해당협위원장을뽑았다.당원평가단(50명)의현장심사와투표로최종후보가선발되는오디션과정은고스란히유튜브로생중계됐다.

물론이번에뽑힌15명이곧바로내년총선에출마할후보자격을얻는건아니다.한차례의오디션만으로후보들의자질이나능력,리더십이검증됐다고볼수도없다.하지만몇몇중진이나실력자가공천권을독점한채밀실인사를좌우해온그간의관행에비춰볼때모처럼활력있고참신한장면을보여줬다는점에서평가받을만하다.

이변도속출했다.주중대사를지낸3선의권영세전의원이탈락하는등경륜있는중진들이고배를마셨다.반면강 남,송파등에서30대초반후보가선출되는등3040세대정치신인들의강세가두드러졌다.세대교체바람은한국당의낡은이미지를바꾸는데호기로작용할수있을것이다.

문제는지금부터다.오디션이단발성이벤트나눈속임을위한쇼로그쳐선안된다.말그대로그간의낡은관행을버리고변화와쇄신을이끌어내는인적환골탈태의계기로삼아야할것이다.새당대표를뽑는전당대회를50여일앞두고각세력간물밑힘겨루기도시작되고있다.한국당은지난대통령탄핵과대선과정에서친박계과비박계로갈려이전투구와계파싸움으로국민에게참담한실패와실망을안겨줬다.지난날의과오를되풀이해선안될것이다.

이번오디션경선의정신을발전시켜공천혁명과정치문화의혁신을이끌어내야한다.계파싸움을끝내고밀실공천같은과거의구태와결별하는쇄신의계기가되길기대한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