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처럼폭행·성폭력78분 15층옥상은지옥이었­다

인천중학생추락사건전­말검찰“입에침뱉고벨트로목졸­라” 10대4명에최대징역­10년구형

JoongAng Ilbo - - 뉴스 - 인천=김민욱기자[email protected]

또래 중학생을 무차별 폭행해 아파트옥상에서떨어져­숨지게한 혐의(상해치사)등으로재판에넘겨진1­0대청소년4명의당시­끔찍했던범행이공개됐­다.지난달 28일인천지법형사1­5부 심리로열린결심공판에­서다.검찰은이날“피고인들에게폭력은‘놀이’와같았다”며 이들소년범에게법정최­고형을구형했다.

검찰에따르면 A군(15) 등가해학생4명은 지난해 11월 13일 오후 5시20분쯤인적이드­문인천시연수구의한 15층짜리아파트옥상­으로B군(사망당시14세)을 불러냈다.이후A군등의무차별적­인집단폭행이시작됐다. B군이가해학생중한명­의아버지얼굴이못생긴­인터넷방송진행자와닮­았다는험담을하고다닌­다는등의이유였다.

A군등은“피할때마다10대씩늘­어난다”며당시를즐긴것처럼보­였다고한다.또3개비의담배를한꺼­번에물리고는눈물또는­침을흘리면추가로때리­기도한것으로 전해졌다. 가래침을입안이나몸을­향해뱉고,허리띠등을이용해B군­의목을조르는등의행위­도서슴지않았다. B군이바지를벗게하는­성적수치심을주는성폭­력도있었다.

B군은현장을벗어나려­했지만,그때마다폭행이더해졌­다고 한다. 가해학생중일부는“밤새때렸을수도있다”는취지로검찰조사때진­술한것으로알려졌다.결국78분간의폭행·가혹행위등을견디다못­한B군은“이렇게맞을바에야죽겠­다”고말한뒤옥상난간밖으­로떨어졌다.검찰은이날A군등4명­에게장기징역 10년∼단기 징역5년을구형했다.소년범이상해치사죄로­기소되면장기징역 10년∼단기 징역5년을초과해선고­할수없도록형량이정해­져있다.법정에서검사는“이것밖에구형할수없는­점이안타까울따름이다”고전했다. A군은최후진술에서“피해자에게사과한다”며“저때문에큰일이벌어진­점에대해많이반성하고­있다”고말했다. C양(17)도“진심으로반성하고있다”며“남은시간도더깊이반성­하면서살겠다”고말했다.반면,나머지가해학생2명은­상해치사혐의를부인했­다. A군등에대한선고공판­은오는 23일오전 10시인천지법324­호법정에서열린다. ※우울감등말하기어려운­고민이있거나주변에이­런어려움을겪는가족·지인이있을경우자살예­방핫라인1577-0199, 희망의전화 129, 생명의전화 1588-9191, 청소년전화 1388 등에서24시간전문가­의상담을받을수있습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