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의말제발좀경청합­시다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자신이좋아하는상대에­게 매력을못주는건속상한­일이다.눈에삼삼한네살외손녀­에게인기없는것도마찬­가지다. 과장된목소리와몸동작­으로요란한수작을건네­도효과가없다.같이놀고싶은데놀이상­대로최하위,거의간택을받지못한다.숙녀의인지적용량이커­지면인기순위의선두가­되리라는허세를믿는가­족도없는눈치다.

왜인기가없을까?경청이문제인듯싶다.엄마아빠나외할머니나­여타가족과는달리다소­곳이그녀의얘기를들어­주지않는게 문제다.어떤말이고일단차분히­들어는주는이들과다른­게탈이다.울거나보채는비언어도­중요한의사행위인데부­실하게경청하니인기도­부재한거다. 경청이승부의요처라는­깨우침이다.

경청(listening)은 상대의말을듣는(hearing) 차원, 말하는사람에주목하는­차원,상대가하는말의의미를­이해하려고 진지하게 노력하는 세 개의차원을 포함한다(listening, Wolvin & Coakley). 제대로된경청은세가지­차원을모두포함할때이­루어진다.경청에 대한 최초의 기념비적 연구가1926년 미국에서폴랜킨에의해­수행된이래경청행위는­하루동안의생활에서듣­기·쓰기행위보다훨씬많이­하는 언어행위임이밝혀져왔­다(우리나라에는 이런 연구가 없다). 또한 일반인,가정주부,비즈니스맨,고용주,고용인,학생과같이조사대상자­를다양화한연구들에서­도경청은가장많이사용­하는언어행위였다.효율적인경청에대한이­해와실행이야말로인류­의문명을가능하게한언­어행위를제대로잇는것­임을상기하는결과들이­다.

그러나 우리가사는세상은 경청의실종을 겪고 있다.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은 듀엣 사이몬과 가펑클도 ‘침묵의 소리’(The Sounds of Silence)에서이실종을아파했다. “내 오랜친구, 어둠이여/그대와이야기하려고다­시 왔네/…/ 적나라한네온불빛아래­서나는보았네/ 만명어쩌면그이상의 사람들을/ 사람들은 진지하지 않게 말하고(people talking without speaking)/ 사람들은 경청하지 않고 건성으로 듣고 (people hearing without listening)/…”

상대와관계를맺을수있­게연결하는경청을소홀­히여기지말아야한다.경청은상대의말을듣는­것에그치지않고반응을­하게하고대화에이르게­하는 출발점이다. 상대가어떤이유에서그­런말을하고,의미하는것이무엇인가­를느끼게하는역지사지­의특별한가치를지닌것­이다.

우리사회가 자주 목도하는 상대의의견에동의하지­않기때문에경청하지않­는다는것은궤변일뿐이­다.경청자체는상대에대한­동의나반대를의미하는­게아니기때문이다.생각과주장이달라도우­선상대의말을경청해야­한다. 민주주의공동체를형성­하고발전시켜온인류의­지혜를외면해서는안된­다. 특히툭하면경청을팽개­치는국회의원과정당은­그많은특권들이국민의­다양한목소리를경청하­라고주어졌음을잊지말­아야 한다. 자신들만옳고무오류라­고목청을높이면서상대­의말은안중에두지않는­이들도마찬가지다. 경청을무시하는자들은­오직입만있고귀도생각­도없는괴물과다를게없­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