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무관전자랜드,이번엔로드가일낼까

전자랜드오늘부터LG­와4강PO 9번중PO 8번,정작챔프전못가유도훈­감독작전시간어록화제열심히아닌잘해야밥먹­고살아

JoongAng Ilbo - - 스포츠 - <無冠>

“찰스~, 날 봐(Look at me). 15년무관의한을풀어­야지.”

프로농구인천전자랜드 유도훈(51)감독이두손가락으로자­신의눈을가리키며미국­인센터찰스로드(34)를향해 소리쳤다.전자랜드는4일 오후 7시30분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창원LG와 4강 플레이오프(5전3승제) 1차전을치른다.전자랜드는유도훈이 정식감독을맡은 2010년 이래9시즌중8차례나­PO에진출했다.하지만 2003년창단한전자­랜드는 10개 팀중유일하게우승이없­다.지난15시즌동안챔피­언결정전에한번도오르­지못했다. 4강PO는올시즌이네­번째다.최근인천에서유감독과­로드를함께만났다.유감독은“세상이바뀌었다.열심히가아니라잘해야­밥먹고산다”고말했다.

선수시절현대포인트가­드였던유도훈감독은, ‘만수’ 유재학(56)현대모비스감독을잇는­지략가로꼽힌다.김성헌전자랜드사무국­장은“유감독장점은철저한준­비다.경기분석을위해잠도거­의안잔다”고전했다.

유감독은작전시간마다­명언을쏟아낸다.농구팬사이에서그어록­이화제다.유감독이지난달3일삼­성전작전시간에로드를­향해“룩앳미”를외쳤다.그모습이중계카메라에­잡혔다.유감독은“파이터기질이있는로드­의흥분을가라앉히려고­그랬다”고 설명했다.로드는“감독님눈을마주치면진­심이느껴진다”고말했다.

또한번은유감독이작전­시간에국내선수들을향­해 “‘떡 사세요’하면서얘만찾을거야”라고다그친일이있다.이역시화제가 됐다. 유감독은“국내선수들이승부처에­서림을봐야하는데,공을머리위로들고외국­인선수만찾아지적한거­다. PO에서는정효근·차바위·강상재등이새롭게태어­난선수처럼잘해줄것”이라고기대했다.

로드는 지난해 4월 키를 쟀더니1m99.2㎝였다. 외국인 선수 키 기준(2m 이하)을 통과했다.무릎까지꿇고감격에겨­워한로드는지난해 12월 대체선수로 전자랜드에 합류했다. 로드는“내가가장좋아하는한국­리그에꼭돌아오고싶었­다”고 말했다.코트에서흥분을잘해악­동이미지가강한로드는 “리바운드를 놓치면 화가 난다. 승부욕이강하다.최근셋째딸을낳았는데,더욱동기부여가된다”고했다.로드는덩크슛후두손으­로문을열어젖히는듯한­세리머니를 펼친다. 유감독이“그럴시간에백코트해야­하는데”라고 말했다. 이에로드는“상대 팀도그걸알고속공을펼­치더라.대학교때부터해온걸포­기할순 없다”며 껄껄 웃었다. 유감독은 4강 PO 상대인LG에 대한공략법을미리말할­순없다며 4강 PO를5차전까지치러­체력적으로힘들수있다.로드가골밑에서상대를­힘들게만들어야한다고했다.감독:

최고성적:올시즌:포지션:소속팀:전자랜드는결정적인순­간황당한실수를저질러‘개그랜드’라는별명으로도 불린다. 유감독은난처음에개그랜드가놀­이동산이름인줄알았다며프로는결과가중요하다.내가불쌍해서라도선수­들이우승팀감독으로만­들어주지않을까생각한­다고 말했다. 2010년부터 한국에서 뛰지만, 우승이없는로드역시우승에실패한이미지로­은퇴하고싶지는않다고별렀다.

전자랜드는전국 120여 매장을두고있다.하지만LG같은대기업­구단은아니다. ‘농구매니어’ 홍봉철(64)회장이16년째 매년 60억원 이상투자한다.아랍에미리트(UAE) ‘석유 재벌’만수르(49)가 즐겨먹는대추야자를선­수단에선물한적도 있다. 유감독은가드 박찬희가우승하면한달­간전자랜드매장에서일­하겠다는공약을 내걸었다.나도동참하겠다며그런데너무잘팔면어떻­게하나라고웃으며되물었다.

2010년부터전자랜­드(9시즌중8시즌6강P­O진출) 4강PO 4회(챔프전0회,우승0회)정규리그2위(35승19패)센터(키1m99.2㎝) KT(2010~12, 2014~15),인삼공사(2015~16),울산모비스(2016~17), KCC(2017~18),전자랜드(2013~14, 2018~)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