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서살아난노키아비결은실적부진인정하­는솔직함

JoongAng Ilbo - - 뉴스 -

“2009년 노키아이사회멤버일때­일이다.자체운영체제(OS)인 ‘심비안’이 계속문제가생겨개선해­야했다. (새로운기능이)애플의iOS나안드로­이드보다늘 3~6개월 가량출시가늦었다. ‘어떻게매번늦을수있을­까’생각했지만,사람들은그저잘될것이­라고만했다. 그게노키아의문제였다.”한때 도산 위기에 몰렸던 노키아의부활을주도하­고있는리스토실라즈마(49·Risto Siilasmaa)노키아회장이진단한노­키아의몰락이유다.실라즈마회장은9일서­울연세대학교경영관용­재홀에서열린‘글로벌최고경영자톡시­리즈’의연사로섰다.글로벌 CEO 톡은 연세대 경영대학이미래 기업가로 성장하려는 학생을 위해 여는 강의다. 그는 노키아의 회장이자 핀란드 보안 업체인 에프시큐어(F-Secure)의 창업자다. ‘핀란드의안실라즈마회­장연세대특강거듭된시­장경고무시한게화근쓴­소리수용하며개선,재건시동철수’라고도불리는이유다. 2008년 노키아이사회멤버를거­쳐 2015년 5월엔이회사이사회의­장이됐다.그는지멘스네트워크와­알카텔루슨트등의인수­를주도해무너져가던노­키아를네트워크인프라­산업의글로벌강자로탈­바꿈시켰다.실라즈마회장은“노키아는너무잘나갔기­때문에무너졌다”고 진단했다. 2007년 당시노키아는전세계휴­대폰시장의41%를차지했다.핀란드기업이거두는전­체이익의 80%를 노키아한곳이차지했다.그는이런상황을‘건강하지않은 상태(Unhealthy Situation)’라고 했다. 잘나가다보니다양한경­고들이들리지않았고,시장의위기조짐을‘그럴리없다’는식으로받아들이게됐­다는것이다.실라즈마회장은이어“성공에취해노키아를세­계최고의휴대폰기업으­로만들었던사람들역시­바뀌기시작했다”고회상했다.당시상황을두고그는“성공이오히려 독(toxic)이 됐다”고했다. 2007년 첫아이폰이출시된이래­시장경쟁은더치열해졌­지만,어떤게맞는대응방안인­지에대한판단도못했다. 여기에단기적인미봉책­을잇따라내놓으면서노­키아는점점늪속에빠져­들었다.무너진노키아를재건한­첫단추는현실을인정하­는 ‘솔직함’이었다. 그는“나쁜뉴스는사실좋은뉴­스이고, 무소식은나쁜뉴스”라고했다.쓴소리를정직하게받아­들일수있어야개선을이­끌수있다는취지다.실라즈마회장은“매출감소나,실적부진등을지적하는­내부보고자에대해‘네가틀렸다’고말하기보다는,이들을믿고그의견을충­실히반영해줘야한다”고말했다.그는또“실적부진으로해고되는­직원들을위해서도책임­을다했다”고강조했다.실제노키아는해고자들­을위한사무실과소프트­웨어를 제공하고,해고자가 원할 시에는 대학 등에 진학을 돕는 ‘브리지 프로그램(bridge program)’을 도입해운영했다.실라즈마회장은“해고자를대상으로한설­문조사결과응답자의8­5%가 ‘행복하다’나‘매우행복하다’고답했다”며“수천명을해고해야했지­만,파업등으로인한불필요­한피해가돌아오지않은­이유”라고설명했다.강연말미,그는기업이위기에빠지­지않고,위기에빠지더라도단기­간에이를극복할수있는­비결을다시한번강조했­다. “솔직해져라.그리고모을수있는한최­대한관련데이터를모아­라.이를토대로닥쳐올수있­는모든상황에대한시나­리오를만들고그에대비­하라.”

리스토실라즈마노키아­회장이9일연세대경영­관에서“노키아는어떻게위기에­서살아났나”를주제로강연하고있다. 오종택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