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길물길하늘길청풍호반봄알리는세가­지길

JoongAng Ilbo - - Week& - 제천=글·사진백종현기자bae­[email protected]

충북제천봄맞이여행호­숫가봉우리이은자드락­길옥순봉밑에까지카야­킹체험케이블카선장쾌­한호수전망

충북제천은물의도시다.충주계명산아래충주댐­에서시작해단양도담삼­봉에이르는면적 6600㎡의 인공호수청풍호가제천­의허리춤을관통한다. 공식지명은‘충주호’이나제천에서는‘청풍호’로 통한다. 1985년 충주다목점댐건설로제­천시청풍면 29개 리중에서27개 리가 수몰됐다. 제천에서청풍호라는이­름이각별한까닭이다.호수면적의약60%가제천에속한다.봄날제천의주인공은 청풍호다. 벚꽃이 82번 지방도로를따라청풍호­를감싸고,제천의이름난걷기여행­길‘자드락길’도 굳이전망대까지올라물­빛올라온청풍호를내려­다본다.노를저어호수를가로지­르고,호수를겹겹이두른산을­오르내리고,지난달개통한비봉산(531m)케이블카도올라타청풍­호에내려앉은봄을담아­왔다.

청풍호를걷다-자드락길

청풍호에는벚꽃만있는­게 아니다.여행자대부분이82번­지방도로를돌며청풍호­반드라이브를즐기지만,병풍처럼호수를두른크­고작은봉우리들이청풍­호의진짜주인공이다.청풍대교를 내려다보는 망월산(336m). 그북쪽자락에있는청풍­문화재단지는가장손쉽­게오를수있는청풍호반­의언덕이다. 1978년충주다목점­댐건설이시작되면서마­을이수몰되자,제천시는이언덕에고가­와문화재를옮겨단지를­조성했다.고려시대누각‘한벽루’를 지나, 망월산성(237m)에 오르자언덕아래청풍대­교까지시야가트였다.지난5일청풍호의벚꽃­은일렀으나살구꽃·매화·복사꽃은지천이었다.극적인풍경은 옥순봉(286m) 정상에있었다. 36번 국도변계란재고개를들­머리로,약2㎞산길을오르니짙푸른청­풍호가 낭떠러지 아래로 펼쳐졌다.정상아래바위언덕이청­풍호의‘얼짱각도’를잡을수있는장소였다.노송들사이로너른청풍­호와쭉뻗은옥순대교가­한눈에들어왔다.제천에는청풍호반구석­구석을누비는걷기여행­길 ‘자드락길’이 있다. 7개코스로모두58㎞에달한다.이순여(54)해설사를따라6코스괴­곡성벽길을걸었다. 그길위에청풍호를내려­다보는가장아름다운전­망대가있다고 했다. “걷기여행길치곤험한편­이어서불평하는사람도 많지만, 가장자드락길다운길”이라고했다. ‘나지막한산기슭의비탈­진땅에난좁은길’을뜻하는우리말이자드­락길이다.괴곡성벽길은두무산(478m)동쪽비탈을오른다.약10㎞길이의길인데,수산면괴곡리옥순대교­를시작으로청풍호전망­대까지4㎞만왕복해도충분하다.좁은임도를40분께오­르니풀냄새가득한소나­무숲길이 이어진다. 제비꽃·솜나물·회양목꽃같은봄꽃도길­섶에서장단을맞췄다.구불구불한산길끄트머­리에 청풍호 전망대가 있었다.전망대에오르니청풍호­가360도로 열렸다. 청풍호를감싼두무산밑­자락은과연성벽이라도­불러도좋을 법했다.날이탁했지만, 월악산(1094m)과 금수산(1016m)이내다보였다.

청풍호를누비다-카야킹

옥순봉은봉우리인동시­에절벽이다.밑에서올려다볼때남다­른맛이있다.옥순봉이라는유순한이­름을지은건조선명종때­단양군수로부임한퇴계­이황이다.희고푸른절벽이하늘향­해쭉쭉뻗은 것이,비온뒤대나무순이올라­온듯하여‘옥순봉(玉筍峰)’이라붙였다전한다.그기세넘치는육체가김­홍도의 1796년 그림‘옥순봉도’에도남아있다.옥순봉을구경하는방법­은여러가지가있다.옥순봉을마주보는가은­산(575m) 초입전망대나옥순대교­위가가장편한전망포인­트다.청풍호유람선을타는방­법도있다.청풍면청풍나루, 단양단성면장회나루에­서출발한유람선이줄기­차게옥순봉을스치고지­나간다.청풍호의 넘실대는 남한강 물은옥순봉모퉁이를돌­아괴곡리에서숨을고른­다. 겹겹이골짜기가많아바­람이거센청풍호지만,괴곡리만은예외다.두무산·가은산·옥순봉이바람막이역할­을해준다.이잔잔한호숫가에지난­2015년카약체험시­설이생겼다.카야킹은옥순봉과청풍­호반을가장가까이서,그리고역동적으로즐기­는방법이다.옥순대교남단에서출발­해옥순봉절벽까지약 700m물길을누빈다.카야킹은쉽다.노젓는방법과안전사항­만익히면누구나도전해­볼수 있다.패들길이가2m에 달해도,무게가1㎏안팎이라초등학생도제­어가어렵지않다.안전장비는구명조끼가­전부다. 그러나가이드가모터보­트를타고동행하는터라­안심하고탈수있다. “촛불처럼생긴바위가보­이죠.그일대가옥순봉입니다.”함께카야킹에나선 박재철(60)수산영농조합대표가목­소리를 높였다. 깊은물길을지나는유람­선과달리카약은옥순봉­밑에까지갈수있었다.옥순봉의우람한절벽이­손에닿을듯이가까워졌­다.외국인체험객도보였다. 태국에서온 눈(44)·노이(33)가 연신엄지를 세웠다.시속8㎞로달릴수있다는안내를­받았지만,누구도욕심내지않았다.빨리달릴이유는없었다.옥순봉에닿아노를멈췄­다.느릿느릿.봄의시간도정지한듯했­다.

청풍호반하늘길-케이블카

남한강이휘도는청풍호­한복판에비봉산(531m)이 섬처럼우뚝솟아 있다.날개를편봉황의자태를­닮았다하여붙은이름이­다.비봉산은2016년정­상으로오르는길이막혔­다.케이블카공사때문이다.그공사가마침내끝났다.청풍면물태리와비봉산­정상을오가는‘청풍호반케이블카’가3월29일개통했다.청풍호반케이블카건설­에는모두 410억원이 투입됐다.편도 2.3㎞ 길이로사천바다케이블­카(2.43㎞)에 이어국내에서두번째로­길다.정상까지8분이걸린다.비봉산은험하다.경사가가파르기도하고,바람도거세다.예부터전망좋은산으로­알려졌으나, 정상전망을누린사람이­많지않았던이유다. 2012년 모노레일이 생겼고, 올해케이블카가들어섰­다.정상까지이어진산길은­케이블카개통이후에도­열리지않았다.이제비봉산은전국에서­가장쉬운산이됐다.대개의산악케이블카는­정상부탐방로를피해 설치한다. 그러나청풍호반케이블­카는정상에있던활공장­자리를활용해곧장정상­에닿는다.슬리퍼를끌고도정상을­밟을수있다.정상에놓인전망타워의­이름이‘비봉산역’이다. 이름만정거장이아니다.모노레일로올랐다가,케이블카로환승해내려­올수도있다.비봉산남서쪽비탈에놓­인모노레일은산길을약­20분간치고오른다.몹시느리고수시로덜컹­거린다.최고경사가50도에달­해케이블카보다되레더­아찔한순간도있다.케이블카에서는내려다­보는전망이시원하다. “바다를지나는해상케이­블카는계절감을느끼기 어렵지만, 청풍호반케이블카는산­악을오르는덕에계절감­도뚜렷하다”고청풍호반케이블카김­성원(39)과장이자랑했다.봄에는신록,가을에는단풍을지나며­청풍호를내려다볼수있­는셈이다.비봉산정상으로가는 길.걸음마를막뗀아이,지팡이를쥔어르신과함­께케이블카를탔다.창밖으로악어가물속으­로들어가는모양의일명‘악어섬’이보였다.전망대끄트머리에섰다.서쪽호반의복잡한굴곡­은가히내륙의다도해였­다.여행정보=제천도꽃소식이늦은편­이다.제천청풍호벚꽃축제는­오는 14일 끝나지만, 20일께도 벚꽃을감상할수있을전­망이다.청풍호반케이블카는어­른기준왕복 1만5000원을받는­다. 밑이훤히내려다보이는‘크리스털케이블카’는어른2만원이다.모노레일은왕복 8000원이다. 무료셔틀버스가케이블­카정류장과모노레일정­류장을오간다.청풍호카약체험어른1­만3000원,어린이1만원.

충북제천옥순봉은청풍­호를내려다보는최고의­전망포인트다.노송이자라는깎아지른­절벽너머로청풍호의물­굽이와옥순대교가한눈­에들어온다.호수건너편은두무산(478m)이다.그곳에그윽한숲길괴곡성벽길이숨겨져있다.

옥순봉기암절벽아래서­즐기는청풍호카야킹.초등학생도탈수있을만­큼안전하고,쉽다.

봄매화드리운제천황석­리고가.조선말기의목조기와집­으로청풍문화재단지에­자리해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