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사이은결“마술은눈속임아닙니다”

다음달예술의전당첫무­대꾸며대표작‘더일루션’ 1000회공연마술,상상현실경계허무는예술헬리콥터등장,증강현실도활용

JoongAng Ilbo - - 문화 - 이지영기자 [email protected]

“마술은영화가나오면서­위기를맞았고, 인터넷이 등장하면서사형선고를­받았다.정보화시대에마술의비­밀을감출수없다.댓글에나와있는마술의­비법이다맞는얘기다.”마술사 이은결(38)의 진단에따르면마술의시­대는끝이났다.누구도초능력을믿지않­는세상에서관객을깜짝­놀라게할여지가점점줄­어들기때문이다.하지만그의마술공연은­날이갈수록성황이다. 2010년 초연해총공연횟수 1000회, 누적관객 100만 명을넘긴그의대표작‘더 일루션’이오는5월 17일부터6월9일까­지서울서초동예술의전­당CJ토월극장에서펼­쳐진다.마술장르공연이예술의­전당무대에오르는건이­번이처음이다.마술의비밀이다공개된­세상에서마술의존재의­미는무엇일까.공연준비중인그를만나­물었다.그는“마술은상상과현실의경­계를무너뜨리는예술”이라고 정의했다. 그에따르면,인류역사에서마술의출­발은주술이었다. “불규칙한카오스상황에­서생존에대한두려움을­이겨내기위해가상의세­계가필요했던것”이다.그는“마술이만들어낸 ‘가상’을 통해사람들은때론위안­을,때론비전을,때론희망을얻었다.하지만이젠세상이바뀌­었다. 논리적인세상에서그규­칙을뒤집어놓는쾌감이­필요하다.그역할역시마술이할수­있다”고말했다.그가꼽은마술의3요소­는 ‘트릭(원리)’ ‘매니퓰레이션(기술)’ ‘미스디렉션(주의돌리기)’이다.과학적원리에따라기술 연기를 하면서 사람들의 주의를다른곳으로옮기­는것이마술이라는것이­다.그의마술공연에서도이­런마술의본질은그대로­다.하지만“신기한쇼를보여주는것­보다메시지로감동을전­하는것”에그는초점을맞춘다.그는“작품의메시지를관객들­의마음속에각인시킬수­있는이미지를마술로만­들어낸다”고설명했다.그는자신의마술인생원­년을마술을처음배우기­시작한 1996년으로 꼽고있다.그에맞춰 2016년에 데뷔20주년기념공연­도펼쳤다.그는“교실안에서있는둥없는­둥존재감없는학생이었­다.내성적인성격을고치기­위해중학생때마술을시­작했다”고털어놨다. “마술을하면서달라졌다.뭔가특별한사람이된것­같았다.대학로마로니에공원에­서길거리공연을하다보­니내가이렇게즐거우면­서남도즐겁게할수있는­직업이몇개나될까싶더­라.꼭돈을많이벌지못해도­마술사가돼모두를행복­하게만든다면성공한인­생이라고생각했다”고말했다.그는마술시작5년만인­2001년일본에서열­린세계마술대회‘UGM대회’에서 우승했고, 2006년 마술올림픽으로불리는­FISM에서1등을차­지하며세계최고의마술­사자리에올랐다. TV 코미디 프로그램 ‘폭소클럽’에2002년부터 1년 남짓고정출연하면서대­중적인인지도도쌓았다.마술사로서그는줄곧‘꽃길’만걸은셈이었다.하지만만족스럽지않았­다.그는 “2006년쯤‘마술사로내가보여주고­싶은것을다보여줬다’는생각이들었다. ‘이제나는무슨꿈을꾸지’란고민이시작됐다”고말했다. ‘더일루션’은그가3년여의고민끝­에내놓은결과물이다. ‘순수’라는주제아래자유로운­상상의세계를보여주면­서,순수한눈에만열려있는­무궁한가능성의세계를­마술로표현하는공연이­다.철학적배경은니체의짜라투스트라는이렇게­말했다에나오는 ‘낙타사자-어린아이’비유에서얻었다.인간의정신적성장과정­을수동적인낙타,저항하는 사자, 자유롭고순진무구한어­린아이의3단계로설명­한비유다.그는“삶을놀이로받아들이며­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어린아이의 단계가바로 ‘더 일루션’이담아내는세계”라고말했다. ‘더일루션’에선미디어아트·드로잉·마임등다양한예술장르­와의협업이 두드러진다. 헬리콥터가무대에등장­하는초대형마술,그의두손으로 아프리카 초원을 재현한 그림자극,증강현실기술을활용한‘메타일루션’등을통해가상과현실을­넘나드는퍼포먼스를선­보인다.그는“나의상상력과 관객이 상상력이 만나는 지점을보여주고싶다”면서 “‘더 일루션’공연을보고나면마술의­충격·놀라움보다는짙은감동­의여운을느끼게될것”이라고장담했다.우리나라의대표마술사­로꼽히는그는“‘더 일루션’이 후배마술사들에게새로­운가능성을보여주는예­술플랫폼이됐으면좋겠­다”는바람도전했다. “신기함·초능력등마술의틀을깨­는전위적인운동,기존질서와기준을전복­시키는실험적인움직임­이마술계에필요하다”고덧붙이면서다.그역시끊임없이새로운­도전을할계획이다. “내범위를스스로제한하­고싶지않다”는그는 ‘마술사 이은결’이 아닌 ‘작가주의예술가EG’란이름으로도활동하며­창작무대를넓혀가고있­다. ‘멜리어스일루션’(2016), ‘푼크툼’(2018) 등마술을기반으로했지­만마술이라도규정하긴­어려운 복합 공연들이 그동안 발표한‘EG’의작품들이다.

권혁재사진전문기자

다음달서울예술의전당­무대에서는이은결. “관객들에게‘공감하고감동했다’는말을들을때가장희열­을느낀다”고했다.

‘더일루션’공연.흩날리는깃털속에서이­은결이등장하는장면이­다. [사진EG프로젝트]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