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m82㎝팟츠지금이전자랜드가우승­할순간

한국첫시즌에챔프전까­지진출턱수염덥수룩,별명KBL하든 우승하면코트서스눕독­노래내일현대모비스와챔프­전1차전

JoongAng Ilbo - - 스포츠 - 인천=박린기자 [email protected]

프로농구인천전자랜드-울산현대모비스의챔피­언결정전이13일울산­동천체육관에서막을올­린다.팬들은이경기에서 ‘하든’을 만날수 있다. 미프로농구(NBA) 휴스턴로키츠의제임스­하든(30)은 아니다. ‘KBL(한국프로농구연맹)의하든’으로불리는전자랜드슈­팅가드기디팟츠(24·미국)다.팟츠는하든처럼턱수염­을덥수룩하게길렀다.또하든처럼스텝백점퍼(드리블하다 한발물러서며 던지는 점프슛)와유로스텝(지그재그드리블)을구사한다.챔프전을앞두고10일­인천에서만난팟츠는“KBL하든이라불러줘­영광이다.농구선수라면누구라도­하든처럼되고싶을것”이라며“턱수염은대학때부터 길렀다. 낯선사람에게면도를맡­기기싫다.시즌이끝난뒤,동네(미국앨라배마주)헤어샵에가서깎을예정”이라고웃었다.하든은올시즌NBA에­서야니스아데토쿤보(밀워키 벅스)와최우수선수(MVP)타이틀을놓고경쟁중이­다.팟츠는“아데토쿤보가팀은1위­로이끌지만,하든은30경기연속3­0점이상넣었다.꾸준하면서도미친것같­은하든의활약은따라갈­수없다”고평가했다.팟츠는창원LG와 4강 PO에서평균25득점­하며3연승을이끌었다.한국이올시즌처음인팟­츠는활약의배경으로 ‘3월의 광란(March Madness)을 꼽았다.그는“당시의치열했던경험덕­분”이라고했는데,팟츠는미국미들테네시­주립대시절이던201­6년 미대학스포츠협회(NCAA) 1라운드에서19점을­터트리며강호미시간주립대를꺾는데­앞장섰다.팟츠는“당시모두우리가겁에질­렸을거로생각했지만,우리는죽을각오로했다”고회상했다.팟츠별명은삼산동귀요미다.홈구장이있는인천삼산­동과귀여운외모를합성­한말이다. 팟츠(키1m82㎝·몸무게 100㎏)는 엉덩이가툭튀어나왔고­통통한편이다.유방암예방캠페인참여­차원에서분홍색농구화­를신는다. TV인터뷰도중할줄아는한국말있느냐는질문에“나가. 좋아. 닥쳐”라고말해화제가됐다.팟츠는“귀엽단말은한국에서처­음들었다”고소개했다.팟츠의취미는집안에틀­어박혀농구비디오게임­2K를하는거다.팟츠는턱수염을만지더­니“난게임상에선역사에남­을만한센터플레이를펼­친다”고말했다.잘웃던팟츠가정규리그­막판웃음을 잃었다. 전자랜드변영재국제업­무팀장은“미국의여자친구와전화­통화를하며보고싶다고말하는걸봤다.구단에서여자친구의한­국행비행기티켓을끊어­줬다”며“지난 1일여자친구가한국에­왔는데,그뒤팟츠가다시웃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팟츠는 “어릴때어려운환경속에­서어머니를생각하며농­구를했다.아픈여동생과여자친구­가더나은환경에서살수­있도록계속노력할것”이라고다짐했다. 10일미디어데이행사­에서현대모비스가드 이대성(29)은 “팟츠가나한테약하다”고 도발했다.팟츠는현대모비스와경­기에서평균 10.8점에 그쳤고,전자랜드도1승5패에­열세를보였다.현대모비스는“챔프전을4연승으로끝­내겠다”고 벼른다. 팟츠는 “(현대모비스는) 상대에대한존중이 부족하다. 난말로대응하지않고코­트에서보여주겠다”고맞받았다.팀(전신포함)이생기고22년만에챔­프전에 처음 진출한 전자랜드의 슬로건은 더 타임이즈 나우(The time is now). 팟츠는“지금이바로그순간이다. 우승이없는 팀의 새역사를쓰고싶다”고말했다.팟츠는1월 15일 홈경기에서승리한뒤경­기장에서스눕독의 Drop It Like Its Hot’을 불렀다.그는“챔프전에서우승한다면­또한번마이크를잡겠다”고약속했다.

인천=김상선기자

턱수염이덥수룩한전자­랜드‘슛도사’팟츠.상대팀에겐공포의대상­이다.

하든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