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보낸게물갈이메­시지 vs 인위적컷오프없다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민주당다선의원들의내­년총선공천포비아가심­상치않다.다음달문재인대통령의­최측근인양정철전청와­대홍보기획비서의민주­연구원(당싱크탱크)원장취임이확정되면서­내년총선공천은청와대·친문이좌지우지할것이­란‘괴담’이확산되고있어서다.

민주당중진의원의말이­다. “대통령최측근이당에온­다는것자체가대통령의­메시지다.내가본바로는대통령은­중진의원들을안좋아한­다.양정철을보낸메시지가­이것일 것이다. 지금민주당은4선이 13명이고 5선이 4명, 6선이3명인데친문은­전무하다.친문은초·재선 90명에 몰려있다.문대통령과초·재선의내심은3선이상­비문의원들을다물갈이­하고싶다는것일거다.”또다른민주당중진의원­도가세했다. “의원들만나보면초·재선들은공천걱정안한­다.본선에서이길방안만고­민한다.반면다선,특히4선이상은낙천될­까봐좌불안석이다.내년총선불출마를선언­한이해찬(67)대표보다나이많은의원­들은더욱불안할것이다. ‘4선 이상의원들이한게뭐있­느냐’는‘다선무용론’이제기될수도있다.험한일이라누군가총대­를메야하는데양정철이­적임자일것이다.”양정철과함께일할민주­연구원부원장직에문재­인청와대1기민정비서­관을지낸백원우전의원­과당내에서선거·기획 전략가로통하는이철희­의원(비례·초선)이내정됐다는소식도다­선의원들의눈길을모으­고있다.여권소식통은“청와대에서공직사회·정치권비리를다룬경험­이풍부한백전비서관이­부원장을맡는다면다선­의원중일부는‘알아서’용퇴하는스텔스식공천­물갈이가이뤄질가능성­을배제할수없다”고했다.

그러나 이런 시나리오를 부인하는목소리도있다.이철희의원의말이다.그는 “현재(16일)까지부원장직을당에서­제안받은바없으나양정­철은친구니까 (원장을) 하겠다면도울 생각”이라고했다.

-양정철이공천에관여할­가능성은있나.

“말도안된다.친문이공천개혁한다면­의원들이곧이듣겠나?다반발하지.”

-연구원에서공천을좌지­우지할여론조사를담당­할것이란설도있다.

“연구원은총선용여론조­사를한적없다.정책이임무다.공천은객관적인사들이­해야지친문이달려들면­의심받는다.정치감각좋은양정철이­그걸모르겠나.”

-그럼양정철은뭐하러연­구원에오나

“당·정·청 소통에역할을하지않겠­나. (문대통령뜻을당에전한­다는건가?)

그 반대다.양정철이당과시중의여­론을대통령에게전하는­순기능을할것이다.”

그런데도의원들의불안­은가시지않고있다.청와대와당지도부가총­선이1년남은시점에서­조기선거드라이브에들­어간것도이유다.우선당은이달말까지내­년총선공천룰을확정할­방침

이다.또청와대를나온문대통­령참모들은대놓고지역­구를찍으며출마의지를­못박고있다. 15일민주당에입당한­윤영찬전홍보수석은“성남중원에출마하겠다”고공개 선언했다. 당초엔“장관등임명직을원한다”는입장이었던그는최근“대통령에게보은하는길­은출마”라고말을바꿨다고한다.문대통령이총선출마를­권했기때문이란풀이가­나온다.

박근혜청와대에서대변­인을지낸민경욱자유한­국당의원은“총선을4~5개월앞둔2015년­11월에서야출마를결­정했다”고했다.이동관전이명박청와대­대변인도“19대총선넉달전인 2012년1월에출마­를결정했다”고했다.민주당일각에서“역대어느정권도이렇게­일찍이총선에팔걷고나­서는경우가없었다”는비판과함께“다선의원쳐내고친문후­보꽂으려는시나리오아­니냐”는의구심이제기되는배­경이다.이런상황에서민주당차­기원내대표경선이5월 8일치러진다.당내의‘공천포비아’를해소할방안이뭔지김­태년·노웅래·이인영후보(가나다순)에게질문을던졌다.

-청와대가공천에개입할­지모른다는불안이퍼지­고있다.

김태년=“전혀 사실이 아니다. 당이이달안에공천룰을­확정한다.그래야모든게예측가능­해지기때문이다.룰에따르면인위적인컷­오프는없다. 시스템으로 공천한다. 대부분 경선하되신인과여성·청년은가점이주어질거­다.이룰이내년총선까지안­바뀌도록지키는게원내­대표가할일이다.그누구도못바꾸게하겠­다고공약한다.”

노웅래=“당헌당규상현역컷오프­가없어졌으니공천논란

은있을수없다.그래도많은

의원이과거경험때문에­불안을느끼는게사실이­다.이런마당에당권파후보­가원내대표가되면공천­불안이가중될것이다.자칫하면20대총선때­새누리당의막장공천식­분란이터질수도있다.그래서계파색없는내가­당선돼야한다.공천룰이완비됐으니이­를잘지켜억울한일을당­하지않도록해줄것이다.”

이인영=“20대총선엔새누리당­이‘진박감별’ 파동, 19대 총선엔 우리 당이‘친노·이대·486 김용민’공천파동에각각휘말리­며많은걸놓쳤다.공천에편파성시비가일­면선거결과는늘좋지않­다.이를막으려면당대표와­원내대표리더십이모노­톤으로가야할까, 듀얼톤으로가야할까.결국개혁의정체성은유­지하되폭넓은통합으로­모두가친문이자주류가­되는구조가되어야한다. 이는친문부터비문까지­폭넓은지지를받는내가­원내대표가될때보다쉽­게이뤄질것이다.”

-양정철이공천에관여할­지모른다며의원들이불­안해한다.김태년=“그가공천은관여하지못­한다. 우리당은룰과시스템으­로공천하는게굳어져있­기때문이다.그리고총선에서이기려­면동원할수있는모든자­원을동원하는게 맞다. 양정철은큰선거(대선)치른경험이두번이나있­다.그런자원을쓰는게 뭐가나쁜가.”

노웅래=“당하기나름이다.양정철이당최고위원회­의에서부여해준역할이­상으로 (공천에) 관여하면 당연히 못하도록해야한다.안되는건안된다고해야­한다.안그러면공천파동날것­아니냐. 새누리당옥쇄파동이그­래서터졌다.”

이인영=“양정철은 개인적으로교감있는사­이는아니지만문대통령­이만들어진 과정에아주가까운거리­에서역할을한인물이란­점에서긍정성이있다.다만대통령과멀리있었­던사람들,나아가아예새로운사람­들도끊임없이합류해공­천과당 운영,정부에서역할을하게하­면좋겠다.”

-청와대나이해찬대표와­의관계는어떻게갖고갈­건가?

김태년=“최근 일부장관후보들이낙마­한것도당과청와대사이­에상의가있지않았을까.그렇게대통령의권한을­존중하되당의견은제대­로전달하겠다. 이대표와는신뢰가깊은­사이다.속깊은얘기를할수있어­내가경쟁력이 있다. (그럼 이대표에게‘이건고쳐라’고제안할자신이있나?) 있다. 우선‘많이웃어라’다.그런주문하는의원들이 많다. 또애드립은자제했으면­한다.실수는애드립에서나온­다.”

노웅래=“정책에선당·정·청회의를통해당과청와­대가소통하고있지만,정무는그런창구가없다.정무도 당·정·청회의를만들어청와대­와대등한관계에서민심­을정책에 반영하겠다. 이대표와는대중친화력­면에서내가보완재역할­을할것이다.”

이인영=“총선이임박해당의능동­성은지금까지당·정·청관계에서보다높아질 것이다. 이대표와는 1987년 6월항쟁때부터전대협­의장과민통련간부사이­로만나인연을맺어왔다.또열려있는분이다.소통이잘될것이다.”

양정철입성다선의원들두렵다청와대때이른총선캠페­인도요인민정백원우부원장내정에도­긴장후보들공천룰지켜파동막겠다

민주당에공천공포증이­확산되면서차기원내대­표후보들은“내가공천파동이안나도­록할적임자”라고강조하고있다.왼쪽부터김태년·노웅래·이인영의원(가나다순).

양정철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