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인득68차례조현병­치료 “선행도많이했다”조사중궤변

피해자가족들“국가책임져야”

JoongAng Ilbo - - 안인득, 어떻게괴물됐나 <상> -

“학창시절괴롭힘을당하­는친구들을위해싸우기­도하고약한친구와어울­려지냈다.실직이후폐지줍는노인­들에게간식도나눠줬다.”

경남진주아파트방화·살인사건피의자 안인득(42)이 경찰 조사에서 주장한 내용이다. 그러나경찰관계자는“순전히안인득의진술이­고실제그런행위가있었­는지는알수 없다”며 “자신의편에서지않는사­람들에대한원망및배신­감이증폭되어적대감이­커지던중범행을한것으­로추정된다”고설명했다.

21일진주경찰서에따­르면안인득은2011­년1월부터2016년­7월까지약5년간68­차례 조현병진료를 받았다. 하지만사건발생3년전­부터치료를받지않았다.안인득이2010년 “기분나쁘게쳐다본다”며행인에게흉기를휘둘­러다치게해재판에넘겨­졌을때공주치료감호소­에서‘편집형정신분열증(조현병)’진단을처음으로받은후­약5년간정신질환치료­를받았다는의미다.하지만경찰은안인득이­어떤이유에서인지방화·살인범행이전약2년9­개월여간은병원에다니­지않은것으로파악하고­있다.경찰은프로파일러를투­입해수차례조사한결과­안인득이 10년 전쯤김해한공장에서일­하다허리를다쳐산재처­리를신청했지만,이것이받아들여지지않­은뒤사회불만이가중된­것으로추정하고있다.

경찰은안인득의휴대전­화를압수해3000여 건에달하는통화내용,컴퓨터등에대한디지털­포렌식분석등작업을이­어가며범행동기를밝히­는데주력하고 있다. 경찰은안씨가범행당일­셀프주유소에서휘발유­를산 점,대피하는주민의급소를­노린점등을토대로계획­범죄에무게를두고수사­중이다.범행에사용한흉기2자­루도지난달중순진주의­한재래시장에서안인득­이구매한것으로추가확­인했다.경찰은다양한증거자료­와프로파일러분석자료­등을토대로범행동기등­을규명한뒤다음주중안­인득사건을검찰로넘길 계획이다. 앞서지난 17일경남진주시가좌­동한아파트에서안인득­이휘두른흉기에5명이­목숨을잃고15명이다­쳤다.

희생자가운데처음으로 황모(74)씨장례절차가 21일 오전 열렸다. 조규일진주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불교식발인제가진행되­는동안유가족은눈물을­흘리며고인의마지막길­을지켜봤다.숨진5명의유가족과부­상자가족들은정부에치­료비등의지원을요구하­고있다.유족들은“사건발생전여러차례경­찰등에안인득의난동등­을신고했지만제대로처­리되지않아참사로이어­진만큼국가가그책임을­져야한다”고주장했다. 진주=위성욱·남궁민기자[email protected]

20대초반안인득(가운데)과친구들. [사진독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