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보릿고개왔나노동신문“금보다쌀이더귀중”

90년대고난의행군까­지언급“농업은사회주의수호의­전초”

JoongAng Ilbo - - 외교안보 - 백민정기자[email protected]

북한노동신문이29일 ‘쌀로당을받들자’는제목의정론을실었다.무려 9955자장문이다.신문은“금은없어도살수있지만­쌀이없으면하루도살수­없다”는김정은국무위원장의­발언을소개하며 “금보다쌀이더귀중하다.농사야말로사회주의강­국건설의천하지대본이­라는심오한뜻이그대로­담겨져있다”고주장했다.이어“국가제일주의기치를더­높이들고나가고,사회주의우리집을더욱­억세게떠받들기위해서­도결정적으로쌀이많아­야한다”고했다.내용상으론쌀농사에전­력투구하라는독려이지­만보릿고개식량난을보­여주는것아니냐는관측­이나온다.보릿고개는지난해가을­수확한식량은떨어지는­데보리는미처여물지않­은 4~5월춘궁기를일컫는다.신문은20여년 전고난의 행군(1990년대후반)시기도언급했다. “쌀 한알,기름한g이더없이귀중­했던고난의시기에토지­정리라는대용단을내리­시고…우리농민들의소원을눈­부신현실로펼쳐주신위­대한 장군님”이라면서다. ‘위대한장군님’은당시김정일국방위원­장으로,주민들의기강을다잡으­려는의도로풀이된다. ‘고난의행군’시기북한내아사자수는­200만명에이른다는­보고도있다.신문은“중중첩첩시련과난관이­막아나섰던고난의행군,강행군시기길가에피여­난뚝감자꽃을보시면서­도대용식품을만들어식­량보탬을하는인민들생­각에솟구치는눈물을걷­잡지못하시던위대한장­군님”이라고도했다.미국의대북제재도비난­했다.신문은“농업전선은우리사회주­의를고립압살하려는원­쑤들의발악적책동으로­부터조국과인민을지켜­나가는사회주의수호전­의전초선”이라며“모든힘을농사에총집중,총동원하는것은우리당­의숭고한뜻”이라고강조했다.쌀농사를강조한이날장­문의정론을두고대외원­조를구하려는의도가깔­렸다는분석도나왔다.전현준한반도평화포럼­부이사장은 “러시아도 최근북한에식량을지원­했다”며“국제사회의인도적지원­을받기위해관영매체를­통해식량난등힘든상황­을부각시키고있다”고말했다.고명현아산정책연구원­연구위원은“2017년 대북제재가본격화되며­북한경제가힘들어진건­사실이지만,쌀가격이떨어지고환율­도안정적이어서고난의­행군시절만큼은아닌것 같다”고 진단했다. 고연구위원은 “쌀 생산량증대를독려하는­건당국이쌀을시장에 내다팔아 주민들로부터 외화를벌어들이려는것­일수도있다”고추측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