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현베트남대사‘김영란법위반’귀임조치

현지기업서항공·숙박비받은혐의김대사“공식외교활동징계안돼”

JoongAng Ilbo - - 뉴스 - 전수진기자 [email protected]

김도현주베트남대사가­귀임조치된다.부정청탁및금품등수수­금지법,이른바‘김영란법’위반에따른징계절차에­의해서다.외교부관계자는30일 “김대사에대해내달(5월) 초귀임조치하는방향으­로인사절차가진행중”이라고말했다.김대사는대사관내부하­직원들에게폭언했다는 진정이 제기돼 감사를받아왔다. 김 대사는 또 지난해 10월베트남의한골프­장개장행사에가족을동­반해 2박 3일간참석하면서행사­주최자인 베트남 기업으로부터 항공료와숙박비를제공­받은혐의로도조사받는­것으로파악됐다. 이번징계는후자에따른­것이라고 한다. 외교부는지난달18~22일주베트남대사관­에대한정기감사결과김­대사에대한징계가필요­하다고판단하고이달초­인사혁신처에중징계의­결을요구했다.김대사는 30일 한언론사와의통화에서“당시행사는베트남정부­의주석을비롯한인사들­과하노이주재외교단이­초청됐다.공식외교활동을김영란­법위반이라고하는것은­말이안된다.끝까지징계의적절성을­다툴것”이라고주장했다.외시27회인김대사는 2003년 말노무현정부때자주파·동맹파갈등이불거졌을­때중심에있었다.당시서기관이었던김대­사는북미국부서회식때­나온얘기를청와대에투­서했고,그결과상사인조현동과­장과위성락북미국장,윤영관장관이경질됐다. 2012년 삼성전자글로벌협력그­룹장으로옮긴뒤201­7년 11월부터무선사업부­구주·CIS수출그룹담당임­원으로재직하다지난해­4월주베트남대사로파­격발탁됐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