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박성현·박인비세계톱20한국선수가­9명

고진영4주연속세계랭­킹1위한국선수100­위이내에39명올림픽­출전세계랭킹으로정해­내년도쿄올림픽행치열­한경쟁

JoongAng Ilbo - - 스포츠 - 김지한기자 [email protected]

두달연속한국선수세계­1위. 톱20에9명. 올시즌국내외에서맹활­약중인한국골프자매들­이세계랭킹도지배하고­있다.지난달30일발표된여­자골프세계랭킹에서 고진영(24)이 4주 연속1위를 지켰다. 박성현(26·4위), 박인비(31·6위), 유소연(28·9위) 등한국선수4명이톱1­0에들었다. 11~20위는 변동이심했다.지난달29일끝난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LA오픈에서준우­승한김세영(26)이23위에서 15위로 껑충 뛰었다. 지난달28일끝난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후지산케이 레이디스 클래식에서역전우승한 신지애(31)가 21위에서18위로 3계단 상승했다. 그밖에양희영(30·14위), 지은희(33·16위), 이정은(23·20위)등이20위안에들었다. 2006년 2월 도입된 여자 골프 세계랭킹은최근 2년간 미국·한국·일본 등6개 프로투어대회성적에따­른포인트로순위를매긴­다.최근13주이내대회및­메이저대회성적에는가­중치가붙는다.한국선수강세가뚜렷하­다.지난3월박성현이4주­간,지난달고진영이4주간­연달아세계1위를 지켰다.올초톱 20에한국선수는 8명이 들었고, 지난달말기준으로는9­명으로늘었다.한국선수는2015년 9명, 2017년10명까지­톱20에포진했다가,지난해8명으로줄었고,올시즌다시늘었다.국가별기록에서도한국­은대부분의항목에서1­위다.톱 10 최다(4명),톱 100최다(39명), 톱 500 최다(139명) 국가가전부한국이다.여자골프세계랭킹을보­면한국랭킹을보는듯하­다.올시즌초좋은성적을낸­선수들의반등도눈에띈­다.지난해12월 32위였던지은희는시­즌개막전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우승등으로1­6위까지올라섰다. 2월혼다타일랜드우승­한양희영도지난해12­월 26위에서현재 14위로, 톱10진입을바라본다.반면올초톱20에들었­던전인지(16위→25위), 김인경(17위→21위)이 밀렸다.한희원 JTBC 골프해설위원은“세계랭킹시스템을통해­메이저대회출전등각종­혜택이주어진다.이때문에LPGA는 물론, 다른투어선수들에게도­세계랭킹상승은큰동기­부여가된다”고말했다.선수국적에따른세계랭­킹강세는올림픽출전권­과연계돼 흥미롭다. 올시즌은 2015년과 비슷하다.당시 112년만에올림픽정­식종목으로복귀한골프­는개막 1개월 전기준의세계랭킹에따­라출전자를가렸다.세계랭킹15위안에4­명이상의선수가포함된­국가는4장씩의출전권­을받았다.한국선수들은올림픽개­막1년여전부터치열한­랭킹경쟁을펼쳤고,개막을6개월남긴20­16년 2월에는톱 10에 6명의한국선수가이름­을올렸다.양궁못지않은국가대표­선발경쟁이었다. 2020년 도쿄올림픽을1년여앞­둔올해도 한국 여자 골퍼의 세계 랭킹 전쟁은또다시불붙을전­망이다. 20위권안팎선수는잠­재적인올림픽출전후보­다. 선수들대부분도쿄올림­픽출전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 박성현은 올초 “도쿄올림픽참가가올해 1순위 목표”라고 했고,리우올림픽에출전했던­양희영도“두번째올림픽은내게또­다른 동기 부여”라고 했다. 도쿄올림픽출전자는내­년6월 29일발표되는세계랭­킹에따라서가린다.

[사진대홍기획]

4주연속여자골프세계­1위를지킨고진영.도쿄올림픽을1년앞두­고여자골퍼들의세계랭­킹경쟁이더욱치열해졌­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