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권택·이장호·정지영을유럽에알린영­화외교관

전주영화제임안자씨헌­정모임유럽간호사출신­의현장평론가

JoongAng Ilbo - - 문화 - 나원정기자 [email protected]

“제대로통역할사람도없­던시대에한국영화를유­럽에서빛나게해준 사람.” (임권택감독) “나의은인,아름다운아줌마,실천적국제영화평론가.”(이장호감독)충무로거장들이입을모­아애정어린헌사를바친­이는올해20주년전주­국제영화제에 공로패를 받은 임안자(77)영화평론가다.스위스바젤에사는그는 1980~2000년대 유럽에한국영화를앞장­서알린일등공신. 94년칸영화제황금카­메라(신인감독상)심사위원을맡는등유럽­영화제활동에더해,부산·전주 등한국에국제영화제토­대를닦는데힘을보태왔­다. 2004년부터 5년간 부집행위원장을역임한­전주영화제에서공로패­를받은건 10년 전에이어두 번째다. 3일영화제의헌정파티­에서그를만났다. “올해로제가외국생활5­3년째예요.지금은댐에수몰된전라­도용담이고향인데,스물네살에교환간호사­로미국을거쳐,파독간호사친구가있던­스위스바젤에갔죠.스위스사람을만나가족­을꾸렸지만저의정체성­을지켜준게한국영화예­요.저의정신세계,살아숨쉬는고향이죠.” -먼타지에서영화평론가­가됐다. “문학가를꿈꿨는데집안­살림이어려워져간호사­가 됐다. 미국선교단체가세운병­원에서일하며헤밍웨이,존스타인벡같은작가들­원서를읽으려고영어공­부를열심히 했다. 스위스에건너가대학에­서신문방송학을공부하­며영화에 빠졌다.간호사를그만두고졸업­후엔잡지에영화평도기­고했다.” -한국영화와의인연은. “스위스친구가‘카메라’란예술영화관을열었는­데 88년에 이장호감독의‘바보선언’을상영하면서처음봤다.이듬해스위스로카르노­영화제가정말폭발적이­었다.배용균감독의‘달마가동쪽으로간 까닭은?’이 대상,박광수감독의 ‘칠수와 만수’가청년비평가상을받았­다.특히‘달마가동쪽으로간까닭­은?’을보곤압도당한관객이­많았다.”이영화가담은한국의불­교철학이현지에서통한­데는그가직접배감독을­인터뷰해번역한자료가­큰몫을했다.영어·독일어·불어를구사하는그는이­때를계기로유럽을찾은­한국감독들의통역자역­할에나섰다.직접새로운한국영화를­발굴해해외영화제에소­개하거나회고전등을성­사시키기도했다. 94년 그의소개로스페인산세­바스티안영화제에초청­돼국제평론가상을받은­정지영감독의‘할리우드키드의생애’가한예다.임 평론가 자신이 가장 보람됐다고돌이킨건 2005년독일베를린­영화제에서임권택감독­의회고전과명예황금곰­상(공로상)수상을성사시킨일이다.그는“우리나라영화에임감독­님없었다면아름답지만­밑빠진항아리같았을것”이라며“당시임감독님보다훨씬­못한일본감독이유럽중­요영화제에서회고전여­는것을보며오기가생겨­베를린영화제집행위원­장을직접만나기획부터­발벗고나섰다”고했다. 2008년뇌경색으로­갑작스레전주영화제부­집행위원장자리를떠났­던그는건강을되찾은이­후이영화제고문으로활­동해왔다. “오빠집이있는전주가제­겐 제2의 고향이다. 자유·독립·소통의세가지철학을잘­지키며20주년을맞은­전주영화제가자랑스럽­다”고말했다.그는“최근한국영화론강형철­감독의‘스윙키즈’가인상적이었다”며“한국전쟁당시전혀다른­이념·정체성의사람들이같이­스윙을추는데감격했다.우리세대는느끼면서도­말못했던얘기들을젊은­세대가새로운시각으로­들려주는이야기를흥미­롭게지켜보고있다”고전했다.

3일전주영화제에서만­난임안자 평론가(위).아래는이날함께한남편­페터플루바허와임권택­감독모습. [사진전주국제영화제]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