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생절벽직격탄벚꽃피는순서로대학망­한다?

위기의지방대

JoongAng Ilbo - - 지방이무너진다 - 지난달27일부산시남­구유엔평화기념관에서­대구한의대평생교육융­합학과학생들이해설사­의설명을듣고있다.이학과는30세이상성­인,직장인이입학하는4년­제정규과정이다.김정석기자대구·광주=김정석·최경호기자[email protected]

지난달27일오후부산­시남구유엔평화기념관. 20~50대남녀가어울려전­시물에대한설명을듣고­있었다.사진도찍고질문도하고.여느견학인파와다름없­는모습이었지만다양한­연령대가이채로웠다.

대구한의대평생교육융­합학과학생들이었다.이학과는 30세 이상성인이나특성화고­졸업3년이상의직장인­만입학할수있는‘성인 친화형’ 4년제정규과정이다. 올해처음개설돼 25명의신입생이평생­교육사나사회복지사등­을꿈꾸고있다.

직장인학과신설은대구­한의대뿐만아니다.대구대는성인대상단과­대학인미래융합대학을­2017년개설했다.대구경일대는성인대상­융합산업기술학부를단­과대학으로확대개편했­다.

성인정규과정은지금전­국지방대의트렌드다.정부의적극적평생교육­지원도있지만,대학이학령인구급감의­공백을성인들로메우기­시작하면서다.김문섭대구한의대평생­교육융합학과교수는“대학입학생이갈수록급­격하게줄어각대학에활­로모색의숙제가주어진­상황”이라며“평생교육이대안의하나”라고말했다.

광주광역시호남대는 2017학년도에법학­과·일본어과를폐지하고미­래자동차공학부를 신설했다. 경찰학과·경영학과정원은대폭줄­이고전기공학과를증원­했다.

나주동신대도당시 145명의 인문계정원을에너지신­산업과전기차쪽으로이­동하는방안을내놓았다.미래유망산업분야특화­를통해신입생충원을견­인하고교육부의구조조­정칼날을피하려는몸부­림이다.

호남대는중국특화대학­카드도꺼

고교졸업자급감 2021년46만대입­정원이수험생보다많아­져

성인·유학생유치,구조조정사활대학문닫­으면지역경제도타격

내 들었다. 지금까지 2000여 명의 중국 유학생이 졸업했다. 유학생은 국내대학에산소호흡기­다.대학이유치에발벗고나­서면서외국인유학생수­는지난해 14만2205명으로 2010년보다69.6%(5만8363명) 늘어났다.국적은중국(48.1%)·베트남(19%)순이다.

성인과해외유학생유치, 4차산업혁명에발맞춘­학사구조조정….지방대의생존전략이끝­이 없다.사방팔방에서조여오는­구조적위기 때문이다. 학령인구절벽은지방대­학을한계대학으로내모­는가장큰원인이다.

교육통계서비스 분석 결과(2018년기준),전체대입학령인구는급­감추세다. 2019학년도 56만6545명에서 2020학년도 51만241명으로 줄고, 2021학년(45만7674명) 이후론45만명내외로­고착화한다.

같은 기간 대구·경북은 5만8918명→5만2069명→4만5831명으로, 광주·전남은 4만1789명→3만7277명→3만3004명으로감­소한다. 2년새학령인구감소폭­은나라전체와두지역모­두약20%다.

위기는2021학년도­부터본격화한다. 2018학년도대학정­원(48만7272명·일반대+교육대+산업대+전문대)을 기준으로하면2021­학년도엔정원이학령인­구를3만명가량웃돈다.대구·경북(정원5만9434명), 광주·전남(3만6327명)도 정원초과다.경북은두드러진다.대학정원(3만6518명)이 학령인구(2만3148명)의1.57배에이른다.

교육부는지난해대학기­본역량진단에서전국대­학의 36%인 116곳(4년제67, 전문대49)에 7~35%의정원감축을권고했다. 3년간감축목표는1만­명이다.그래도지방대의정원미­달은속출할수밖에없는­인구구조다.

지방 학령인구 감소가 현저한 데다지역수험생의수도­권유출은수그러들지 않기 때문이다. “벚꽃 피는 순서로대학이망할 것(수도권에서 떨어진지방대학부터도­산한다)”이라는지방대의자조는­우연이아니다.지방대의생존문제는지­역경제와직결된다.대학생1명당월 100만원 이상의경제유발효과가­있다는추산도나왔다.대학생이1만명줄면지­역경제가월100억원­의손실을보는셈이다.지자체와대학간협력체­제가부쩍늘고있는것은­이때문이다.올해대구·경북지역대학에개설된 ‘대구·경북 지역학’과목은그런사례의하나­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