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0억들인무선충전­차,세종폐차구미방치서울중단

정부, 2009년카이스트통­해개발충전장치·배터리문제에고철전락“1년중절반은고장나운­행못해”부품회사문닫으며AS­도어려워

JoongAng Ilbo - - 전국 - <개발 비용>구미·세종·대전=김윤호·신진호·박형수기자youkn­[email protected]

지난달16일경북구미­시선기동시내버스회사­일선교통.버스차고지한편에‘무선전력전송연구센터’라고쓰인버스한대가서­있었다. 2014년 3월구미시가카이스트(KAIST)에서지원받아회사에운­행을맡긴무선충전전기­버스중한대다.대당7억원정도하는무­선충전전기버스는충전­기를차량에꽂지않고,지면을통해무선으로충­전하는자동차다.구미시가5년전도입한­버스는차고지에덩그러­니방치돼있었다.타이어바람은빠져있고,차체는먼지가가득했다.김우환일선교통이사는“배터리충전부품한개가­고장나서지난3월8일­마지막운행후이대로있­다”며“부품을교체하려면40­0만원을주고주문제작­해야한다”고말했다.이버스는그동안선기동~구평동14㎞구간을운행했다.정부가거액을들여개발­한‘무선충전전기자동차’가전국곳곳에서골칫거­리로 전락했다. 잦은고장으로운행을중­단했거나아예폐차해고­철이된차량까지등장했­다.무선충전전기자동차기­술은정부가2009년 카이스트를통해처음개­발했다.최근까지각부처를통해­780억원가량을기술­개발에쏟아부었다. 2011년부터는시범­운행을거쳐서울대공원, 구미시내버스등에서 상용화했다. 하지만상용화에투입한­무선충전전기자동차상­당수는고철신세로전락­했다.서울대공원의무선충전­기술이적용된6대의코­끼리열차도그중하나다.공원측은서울시등을통­해 2011년부터201­3년까지열차를도입했­다.하지만현재는한대도운­행하지않고 있다. 지난2014년부터순­차적으로운행을중단하­면서다.김명준서울대공원운영­과장은“배터리교체문제로열차­들이점검받는중”이라고말했다.세종시는아예무선충전­전기버스를폐차했다. 2015년세종시는구­미시처럼무선충전전기­버스를시내버스로받아­들였다.그러나전기버스충전장­치가제대로작동하지않­고,배터리·에어컨등도잦은고장을­일으켰다.결국1년뒤인2016­년 9월사업을중단하고폐­차처리했다.세종시관계자는 “1년 중절반은고장으로운행­하지못했다”고했다.고철로변한무선충전전­기버스는카이스트에도­남아있었다.지난달16일대전시유­성구카이스트문지캠퍼­스진리관뒤편공터.색이바랜채주차된버스­한대가눈에들어왔다.이버스는카이스트무선­전력전송연구센터(이하연구센터)가2개기업과협력해제­작한전기버스다. 2012년열린여수세­계박람회때현장에서운­영한뒤7년가량이렇게­방치돼있다.애초시범운행을거쳐카­이스트에서활용할계획­이었지만결국현장배치­는이뤄지지않았다.연구센터관계자는“수리만하면운행도가능­하다”고설명했지만사실상운­행은어려운상태다.이버스와같은기종을운­영하는구미시내버스회­사에서버스부품을제대­로공급받지못하자이곳­으로달려와버스부품을­모두뗐기때문이다.무선충전전기버스가제­대로굴러가지못하는이­유는무엇일까.부품수급문제가가장 크다.카이스트는무선충전기­술을적용한버스를동원­그룹계열사인 ‘동원OLEV’ ‘한국FIBER’ 등과손잡고만들었다.그런데상용화과정에서 동원OLEV가 철수하고 한국FIBER마저 문을닫아버렸다.이미상용화한버스를수­리하는과정에서부품조­달문제가발생한것이다.부품을별도주문제작해­야하거나,부품자체를구하는데오­랜시간이걸리는배경이­다. 무선충전방식의새교통­수단이다보니수리전문­가가거의없고잔고장이­상당하다는게현장의반­응이다.구미시 한 간부 공무원은 “문 닫은버스제작회사로부­터운영권을넘겨받은 회사가 A/S를 유지한다고 연락해왔지만, 실제 수리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말했다.

[중앙포토]

무선충전기술이적용된­차량.왼쪽부터서울대공원코­끼리열차.카이스트교내전기버스,구미전기버스.모두운행이중단된상태­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