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부자‘줍줍’못하게무순위청약예비당첨5­배로

미계약주택쓸어담기속­출하자국토부, 20일부터확대해적용­서울대구수성·세종등서시행

JoongAng Ilbo - - 뉴스 - <줍고또 줍는다는 의미>한은화기자[email protected]

20일부터현금부자가­웃는‘무순위 청약’당첨이어려워진다.서울등투기과열지구에­서아파트청약당첨자를­선정할때전체공급물량­대비예비당첨자비율이­80%에서 500%로 올라가기때문이다. 그러면예비당첨자에서­계약이끝날가능성이높­다.국토교통부는청약자격­을갖춘 1·2순위자에당첨기회를­더주기위해예비당첨자­비율확대를추진한다고­9일밝혔다.예를들어지금까지는서­울에서 100가구를분양하는­단지의경우예비당첨자­수가분양물량의 80%, 즉80명이었다. 1·2순위신청자중당첨자­와80명의예비당첨자­가계약을포기하거나당­첨부적격판정을받아미­계약분이발생하면무순­위청약으로남은물량을­소화했다.무순위청약은무주택등­신청자격이까다롭지않­아자금걱정이없는현금­부자와유주택가미계약­분쓸어담기, 즉 ‘줍줍’(줍고 또줍는다는의미)에몰렸다.황윤언국토부주택기금­과장은 “최근들어신규청약단지­에서무순위청약(미계약분공급)물량이과도하게발생하­고,현금부자·다주택자가일부물량을­사들이는 ‘줍줍’ 현상이있어예비당첨자­비율을확대하고무순위­청약을최소화하기로했­다”고말했다.국토부는무순위청약제­를도입한지난2월부터­진행된5곳의아파트청­약경쟁률이평균5.2대 1로,공급물량대비5배의수­요가있는것으로파악했­다.적정예비당첨자수를5­배수로잡은까닭이다.현행주택공급규칙에서­는예비당첨자비율을공­급물량의40%이상으로정했다.상한선은없다.황과장은 “법령 개정이필요 없고,상한선을 500%로 늘리기로각지자체장과­협의했다”고말했다.예비당첨자비율확대는­서울·과천·분당·광명·하남·대구수성·세종등투기과열지구에­서시행된다. 20일이후입주자모집­공고단지부터적용된다.

지난달11일서울동대­문구청량리역한양수자­인192견본주택앞에­서방문객들이길게줄지­어대기하고있다.이아파트는서울첫사전­무순위청약을실시해신­청자들이대거몰렸다. [뉴시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