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모한관광객때문에영­웅잃었다”프랑스여론싸늘

아프리카적색경보지역­피랍4명구출작전위베­르특공대2명숨져“위험한곳왜갔나”비난여론

JoongAng Ilbo - - 뉴스 - 파리=김성탁특파원,이철재기자[email protected]

아프리카부르키나파소­에서무장단체에 28일간 억류돼있던인질을구출­한프랑스에서여행자책­임론이들끓고있다.정부의경고를무시하고­위험지역에간이들을구­출하면서프랑스해군위­베르 특공대(Commando Hubert) 대원두명이목숨을잃었­기때문이다.프랑스합참은 1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지난9일밤­과10일새벽사이벌어­진구출작전에서특공대­알랭베르통셀로(28)상사와세드리크드피에­르퐁상사(33)가사망한경위를설명했­다.두사람은무장단체‘카티바마시나’근거지에침투하다인질­이있는곳10여m앞에­서발각됐다.하지만인질의안전을우­려, 발포하지않고육탄전으­로진압을시도하다근접­사격을받고숨졌다.베르통셀로의아버지는­언론인터뷰에서“고등학교졸업직후원하­던해군에들어간아들은­항상우리에게걱정하지­말라고했었다”며 “할일을한 것이다. (이번작전이)아들에겐좋지않게끝났­지만다른사람들에겐성­공적인임무였다”고말했다.위베르특공대는194­7년당시프랑스의식민­지베트남의공산게릴라­를상대하기위해해군에­설치한부대다.제2차세계대전노르망­디상륙작전때전사한 오귀스탱 위베르중위의이름을따­왔다.미해군의네이비실처럼­육해공입체작전을펼친다. 2002년 7월인종청소를주도한­유고의라도반카라지치­도체포했다.구출된인질은 51세, 46세프랑스남성과4­0대한국여성장모씨,미국여성1명등4명이­다.프랑스인들은부르키나­파소와국경을맞댄베냉­의펜드자리국립공원에­서사파리투어를하다억­류됐고,한국여성과미국여성도­일대를여행하다인질이­된것으로알려졌다.장-이브르드리앙프랑스외­무장관은 “두 군인이 숨졌다. 이들이왜그런위험한곳­에갔는지를설명해야한­다”며“정부의권고는지켜져야­한다.베냉은정부가 ‘적색경보’지역이라고경고해온곳”이라고말했다.시민들역시온라인에서“무모한관광객들때문에­영웅들이희생됐다”, “다른사람을위험에처하­게한인질들은사법당국­의심판을받아야한다”등의반응을보였다.구출된 인질들은 11일 오후 프랑스정부전용기편으­로파리근교군비행장에 도착했다. 에마뉘엘마크롱대통령­이담담한표정으로이들­을맞았다. 4명 가운데 미국 여성은 부르키나파소의자국대­사관을통해귀국절차를­밟는것으로 전해졌다. 마크롱대통령은오는 14일 두군인을위한추모식을­주재한다.

아프리카부르키나파소­에억류중인프랑스인2­명과한국인1명등4명­의인질을구출하다전사­한프랑스해군특공대세­드리크드피에르퐁·알랭베르통셀로상사(왼쪽부터). [EPA=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