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경기서타율0.133, 5월무안타잇딴헛스윙­에삼진율34%넘어부진에부상까지설자리더좁아진강정호

JoongAng Ilbo - - 스포츠 - 김식기자[email protected]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반등할수있을까.미국현지에선그가능성­을낮게보는분위기다.미국매체메이저리그트­레이드루머스는15일 ‘음주운전때문에 2016년 이후처음으로풀시즌을­뛰고있는강정호가몸부­림치고 있다(Struggling). 올시즌98타석에나와­타율 0.133, 출루율0.204,장타율0.300을기록중’이라고썼다.이매체는강정호는예전보다헛스­윙(삼진율34.4%)을 더많이하고, (좋은공을)더자주놓친다고덧붙였다.언론보도뿐그런게아니­다.여러상황도좋지않다.강정호는지난 14일 왼쪽옆구리근육염좌로 10일짜리 부상자명단에올랐다.메이저리그홈페이지에­따르면강정호는사흘동­안휴식한뒤재검사를받­을예정이다.큰이상이없으면열흘뒤­복귀가 가능하지만, 부상이심각하면60일­짜리 부상자명단으로이동할­수도있다.강정호의부상이어느정­도인지는자세히알려지­지 않았다.현재로서는부상보다타­격감이문제다.강정호는정규시즌 31경기에서 12안타, 4홈런, 8타점뿐이다.이달들어선발출전경기­가거의 없다. 5월성적은7경기에서 15타수무안타, 2볼넷이다.극심한부진에부상까지­겹친상황이다.지난주피츠버그지역지­트리뷴리뷰는닐헌팅턴피츠버그단장­이(2년공백이 있는) 강정호에게비현실적인­기대를했다는게드러났­다.강정호에대한구단의인­내심이바닥난다해도아­무도놀라지않을것이라고 지적했다.강정호가시범경기에서­홈런 1위(7개)에오른걸보고,헌팅턴단장이그를너무­믿었다는비판이다.미국CBS스포츠는강정호는피츠버그구단­에서8번째로많은 연봉(300만 달러·36억원)을받는다.당분간방출되지않을것이라고전했다.강정호는지난주디애슬­레틱인터뷰에서이제30경기를했을뿐­이다. (한국에서뛰었던) 2009년 4월슬럼프는더심각했­다.이시기를극복하면좋은­일이있을것이라고말했다.주전자리가확고했던K­BO리그시절과달리,현재강정호의자리는위­태롭다.헌팅턴단장과클린트허­들감독이전폭적으로밀­어주지않았다면, 5월도되기전에출전기­회를잃었을것이다.피츠버그구단은기다릴­만큼기다렸고, 기회를충분히얻었던강­정호는부응하지못했다.강정호가 자력으로 회생할 기회를얻을가능성은별­로없어 보인다. 강정호대신기용된선수­들이부진해야다시기회­를잡을수있다.강정호를부상자명단에­올리면서,피츠버그는마이너리그(트리플A)에서 뛰던제이크엘모어를불­러올렸다.엘모어는트리플A 31경기에서 타율 0.380, 2홈런, 16타점을 기록했다. 강정호대신주전 3루수를꿰찬콜린모란­은타율 0.239, 3홈런을기록중이다.

이달무안타인피츠버그­강정호가옆구리통증으­로부상자명단에올랐다. [AFP=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