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에게만허락한다,피오르의아찔한풍경들

시속90㎞로질주하는고무보트전­기차로협곡구석구석누­비기암벽에매달려보는­풍경도짜릿노르웨이서­부피오르여행

JoongAng Ilbo - - Week& - 노르웨이=글·사진 기자[email protected]백종현

수백만년전빙하는노르­웨이를피오르(Fjord)의 나라로만들었다.빙하가침식해생긴거대­한 골짜기에, 바닷물이흘러들어거울­처럼 맑은협만을이뤘다.이렇게생긴피오르가노­르웨이서부전역에펼쳐­진다.다합치면 2500㎞에달하는거대한물길이­다.노르웨이에있던일주일­내내한일이라곤, 피오르를기웃거리는게­전부였다.피오르는도무지끝이보­이지않았다.눈돌리면잔잔한물결,또깎아지른절벽과설산­이었다.다행인지해는좀처럼지­지않았다.새벽4시께날이새밤1­0시가돼서야해가넘어­갔다.고무보트를타고,전기차를몰고,암벽에오르며여러번의­긴하루를보냈다.그나마단시간에피오르­를유람하는가장역동적­인방법이었다.

길이204㎞,깊이1㎞물길

노르웨이는우리네한반­도처럼국토대부분이산­지고,삼면이바다다.한데그육중한땅의안쪽,깊숙한협곡까지피오르­가파고든다.서해안 항구도시 베르겐에서 돛을올린유람선은4시­간만에발레스트란에 닿았다.노르웨이에서가장거대­한피오르와가장좁은피­오르가교차하는해안마­을이다.가장큰피오르인송네피­오르는204㎞의물길로,최대수심이 1308m, 최대폭이4㎞에이른다.가장작은피오르인내뢰­이피오르의폭은250­m에불과하다.발레스트란에선보트나­카약을타고협곡을누비­는액티비티의인기가높­다. 12인승짜리고무보트­를타보기로했다.점프슈트·구명조끼·고글을나눠줄때만해도­몰랐다.웬걸,동네가이드토르의배는­해병대가탄다는 고속단정(RIB)이었다.뱃머리를꼿꼿하게세운­고무보트는내뢰이피오­르까지90㎞속도로질주했다.토르가“운좋으면고래랑물개도­보고…”또뭐라고하면서웃는것­같은데알아들을수없었­다.바람과진동에몸이날아­갈듯했다.보트는내뢰이피오르의­깎아지른절벽아래에다­가가이따금속도를낮췄­다. 설산의무지막지한폭포­를맞으며바라본피오르­는뭐랄까,거칠고도아늑하다.잔잔한물결위로끝도없­이협곡과산이이어졌다.이토록거대한반영은어­디서도보지못했다.

들꽃가득한언덕노니는­양떼

인구200명의산골마­을게이랑에르는천혜의­요새같았다.구불구불물굽이를 이룬 게이랑에르피오르와 해발1000m 이상의설산이마을을완­전히감싸안고 있었다.곳곳에서겨울잠에서깬­폭포가쏟아졌다.게이랑에르의길은죄오­르막이었다.스토르세테르폭포로가­는2㎞산길엔야생팬지와 애기괭이밥 같은들꽃이흔했다.그언덕진들에서양들이­풀을뜯었다.마을에서친환경전기차­를빌려준다는이야기에­귀가솔깃했다. “유럽에서운전은처음인­데….” “면허증이랑모험심만있­으면됩니다.”전기차는아무리밟아도­시속60㎞를넘지않았다.창문이없어피오르의시­독일폴란드원한바람이­얼굴을스쳤다.가이드우베가모험심을­강조한이유는뒤늦게알­았다. 10분정도비탈길을오­르자, SNS에서도강심장만­인증샷을찍는다는플뤼­달스유베가나왔다.게이랑에르피오르와마­을이굽어보이는그곳은­전망대라기보다는낭떠­러지에가까웠다.그래도기꺼이끄트머리­에서인증사진을남겼다.다리는후들거렸다.해발600m외르네스­빙엔전망대에선되레무­서움이덜했다.대형페리도호텔도,미니어처로보였다.현실감이덜했다.아무리줌을댕겨도사람­이안보였다. 오르지게오르피오르만­을위한무대였다.

높이360m수직절벽­을타다

피오르풍경은유람선이­나전망대가아니라 깎아지른 절벽에서 봐야 진짜다.게이랑에르북쪽의온달­스네스에선적어도그게­상식이었다.유럽에서가장험한산으­로통하는 트롤월(1700m)이그곳이있어서다.트롤월엔높이1000­m에이르는수직절벽이­진을친다.사고가끊이지않지만,모험가의발길이끊이지­않는단다.다행히도여행자를위한­산은트롤월이아니었다.그맞은편에동생뻘되는­람페스트레켄(537m)이있다.노르웨이까지와서암벽­등반을하고싶진않았다.한데산과피오르를함께­누리는액티비티라는말­에덜컥용기가났다. 비아 페라타(암벽에 고정한쇠말뚝이나와이­어에의지해등반하는형­식)코스여서안전사고위험­도적었다. “허리띠에2중안전장치­가있어요.손을놔도안떨어집니다.”산악가이드에림의예상­과 달리, 시작하자마자일행중낙­오자가 생겼다.초입의90도 경사절벽을오를때는곳­곳에서신음과욕설이섞­여나왔다.생각해보니안전하다고­했지,쉽다고는안했다.엉거주춤,잔뜩힘이들어간자세로, 2시간만에 360m 높이의롬스달세겐절벽­에섰다.절벽을등지고낭떠러지­밑을봤다.거칠것없는풍경이었다.왼쪽엔트롤월이,오른쪽으로는온달스네­스피오르가파노라마로­열렸다.어느덧해가뉘엿뉘엿온­달스네스피오르를물들­이고있었다.여행정보=현재한국과노르웨이를­잇는정기직항은없다.대한항공이6월14일­부터8월9일까지매주­금요일오슬로행직항노­선을열예정이다.노르웨이는한국보다7­시간느리다. 1노르웨이크로네약 139원.노르웨이물가는 비싸다.맥도널드빅맥버거가 91노르웨이크로네(약1만2300원)로한국보다두배이상비­싸다.서남부항구도시베르겐­에서매일30개이상의­유람선이운항한다.베르겐~발레스트란편도750­노르웨이크로네(약 10만1600원). 발레스트란고무보트투­어(80분) 750노르웨이크로네(약 10만1600원). 게이랑에르전기차1시­간대여비800노르웨­이크로네(약 10만8500원). 온달스네스암벽등반9­90노르웨이크로네(약13만4000원).

피오르는빙하가남긴거­대한유산이다.너른피오르와날렵한설­산에둘러싸인게이랑에­르는노르웨이가자랑하­는절경중하나다.지그재그로산길을오르­는‘이글로드’ 600m지점외르네스­빙엔전망대에서본모습­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