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9년모아야수도권­내집마련

국토부2018년도주­거실태조사가장필요한­주거지원정책1위로주택구입자금대출지원꼽아

JoongAng Ilbo - - 뉴스 - 한은화기자[email protected]

수도권에사는김대한(가칭)씨가내집마련을하려면­연봉을한푼도쓰지않고­평균8.6년을모아야한다. 1인당으로봤을때 31.77㎡(9.6평)의주거공간을위해3년­마다이사를한다.그가청년(만20~34세)이라면주거면적이더작­고이사는더잦다. 27.3㎡(8.3평)의공간을위해1년마다­이사해야한다.김씨가원하는주거지원­정책1위는 ‘주택구입자금을위한대­출지원’이다. 2018년집없는한국­인의거주실상이이렇다.국토교통부는전국6만­가구를대상으로조사한 ‘2018년도 주거실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국토연구원과한국리서­치에의뢰해지난해 6~12월 개별면접방식으로조사­했다.전국으로봤을때 10가구 중6가구가내집에서거­주하는것으로나타났다. 수도권의경우자가점유­율이49.9%다. 임차해서사는경우월세­내고사는 사람(60.4%)이전세사는사람(39.6%)보다많았다.주거비부담은전년대비 높아졌다.연봉을 한 푼도 쓰지 않고 평균 6.7년(2017년 6.4년)을 모아야집을살수있었다.수도권의경우 7.9→8.6년으로 기간이늘어났으며,도지역은4.5년으로전년과같았다.생애최초주택마련을위­해걸리는시간도 6.8(2017년)→7.1년(2018년)으로 늘어났다.이명섭국토부주택정책­과장은“주거실태조사기간이지­난해하반기로9·13 대책이후수도권주택시­장의안정세가충분히반­영되지않은것으로판단­된다”고말했다.평균거주기간은 7.7년이다. 자기집일경우10.7년을 살며,임차가구일경우3.4년을 거주했다. 주택상태에서가장큰불­만은‘방음’이었다. 4점만점에2.83점으로최저점을받­았다.반면에채광상태(3.18점)에서가장만족도가높았­다.가장필요한 주거 지원프로그램으로‘주택구입자금 대출’(31.7%)이 1위로꼽혔다.전세자금 대출(18.8%)·장기공공임대주택 공급(13.6%) 등이뒤를이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