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호“올해고용상황희망적,정부정책지원이한몫”

“통계종합해보면작년보­다개선추경안통과되면­고용도움될것”

JoongAng Ilbo - - 뉴스 - 강태화기자

<일자리수석>

청와대가19일 “올해고용상황은희망적”이라고밝혔다.지난14일문재인대통­령이“통계와현장의온도차는­물론있다”며“총체적으로본다면우리­경제는성공으로나아가­고있다”고밝힌지닷새만에나온­청와대의공식대응이다.정태호일자리수석은이­날간담회를갖고“각종통계를종합해보면­고용상황은 2018년보다는 개선되고 있다”며“상황이어렵기는하지만­희망적”이라고말했다.그는이어“지난해취업자수증가가­9만7000명이었는­데올들어2월 26만, 3월25만, 4월17만명을기록했­다”며“국내주요기관이예측했­던10만~15만명을뛰어넘고있­다”고설명했다.정수석은이어“(고용개선의)배경에는정책성과도있­고,추경안이통과되면고용­개선에도움이될것”이라고말했다.특히“정보통신분야를합해1­0만명이상의취업자수­증가를보여주고있는데,정부의4차산업혁명정­책결과”라며“지난해제조업취업자증­가수감소를주도한자동­차·조선상황이개선되는것­도시황변화와함께정부­정책지원이한몫했다고­본다”고강조했다.정수석은다만“여전히자영업·제조업취업자감소가전­체고용환경을어렵게만­들고있다”며 “향후 정책의핵심방향은이런­점을고려하겠다”고말했다.고용창출효과가큰전통­제조업에정책역량을투­입하겠다는뜻이다. 그는이와관련, “지역일자리를위한제2·제3의광주형일자리,즉상생형일자리를더활­성화해야 한다”며 “여러 지자체에서상생형일자­리를위해엄청노력하는­것으로 아는데, 6월 이전에는한두곳에서구­체적성과가나올것”이라고예상했다.다만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도“고용의핵심적역할을했­던제조업과서비스업 중 제조업이 급격한 구조조정과정을거치고 있다”며 “고용 개선을체감하지못하는­것은산업내부의큰변화­과정에서느끼는고통이­아닌가생각한다”고말했다.그러면서“조선업은상당히취업환­경이 좋아지고 있고,자동차시장까지좋아진­다면정책적효과를체감­하게될것”이라며 “다만 시간이좀걸리는 문제”라고덧붙였다.청와대가올해고용상황­을낙관적으로전망하면­서최악의고용상황으로­평가받는지난해와비교­한것에대해서도별도로 설명했다. 청와대고위관계자는“지난해고용상황을기준­으로한기저효과는분명­히있다”며 “그러나아무리기저효과­가있더라도정책적효과­가나타나지않으면(고용통계개선은)쉽지않은일”이라고강조했다.

정태호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