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에가장무서운적은­지구온난화

스페인명품‘토레스’마자섹대표

JoongAng Ilbo - - 라이프스타일 -

“좋은와인은양조장이아­니라포도밭에서나온다”

지난달한국을찾은스페­인대표와이너리 ‘토레스(Torres)’의 5대경영자미겔토레스­마자섹(45)의말이다.와인은포도로만들고,포도는절대적으로땅과­공기그리고온도의영향­을받는다.때문에좋은와인을만드­는비결은의외로 간단하다. 좋은환경의포도밭에서­포도를가꾸고,이를양조해맛있는와인­을만드는것이다.이런당연한과정을잊고­그럴듯한브랜딩과화려­한수사로와인을포장하­려는시도가흔한요즘,토레스가말하는‘기본’은울림이크다.

내년이면설립 150년이 되는토레스는스페인의­가장영향력있는와이너­리로손꼽힌다. 1970년대 이전와인업계의변방이­었던스페인와인을국제­적인수준으로올려놨다­는평가를받는다. 5대째이어지는가족경­영기업으로도유명하다.기업규모도상당하다.보유한와인브랜드는3­0여개가넘고,포도밭은수천만㎡,연간와인생산량은약 4백만 병, 매출은 3억 달러(한화 약3500억원)에이른다.

요즘토레스는이런기업­규모에맞지않게작은실­험에열중하고있다.물론그의미는크다.스페인토착포도품종을­되살리기위한연구다.이를위해스페인카탈루­냐인근의작은포도밭을­매입하는데도공을들이­고있다.미겔토레스마자섹 CEO는 이같은행보에대해“우리와인의품질에대한­검증은이미마쳤다.이제는스페인토착포도­품종으로만든와인으로­스페인와인본연의모습­을선보이는데집중할것”이라고이유를밝혔다.

-토레스는이미많은포도­밭을소유했는데작은와­인산지를또찾는이유는.

“기후 변화 때문이다. 우리는 매년100m씩 높은곳의포도밭을매입­하고있다.이번세기가끝날때쯤지­구온난화현상때문에평­균기온이5℃오른다고한다.그렇게되면지금소유한­포도날씨더워질수록포­도맛떨어져매년100­m씩높은포도밭사들여­중세때사라진품종도복­원할터대체에너지설비­에130억원들여밭에­서현재의포도품종을유­지하는게 어려워진다. 예전와인메이커들은‘필록세라’라는병충해를가장두려­워했다.지금은지구온난화가가­장두렵다.”

-지구온난화를걱정하고­미리대비하는와인기업­은생소하다.

“미래에대한준비다. 아버지(4대 미겔토레스)때부터지구온난화에대­해발빠르게대처하고있­다.서늘한포도밭을매입해­포도나무를심고잘자라­는지연구 중이다. 스페인바르셀로나북쪽­피레네산맥은주로스키­장으로사용될만큼해발­고도가높은데,여기산자락의땅도사서­연구중이다.” -이번 한국방문을통해소개한 ‘마스데라로사’도새로발견한포도밭에­서만든와인이다.

“맞다.스페인카탈루냐의유명­와인산지인프리오랏지­역의해발고도 550 m에자리한 2헥타르(약 6000평)의 작은포도밭이다.매해생산량이수천병정­도밖에안되지만숨겨진­보석같은곳이다.덕분에이지역의테루아(와인재배를위한제반조­건을총칭하는말)가그대로반영된훌륭한­품질의와인이탄생했다.” -서늘한땅을찾는것외에­포도와기후관련의어떤­연구를하고있나. “기존포도나무중에서유­독열매가늦게맺는품종­을추려내유전자복제를­한다.더우면포도가빨리익는­데,천천히자연스럽게익어­열매가늦게맺히는포도­로와인을만들어야풍미­가좋다. 또한지금보다평균기온­이높았던중세시대때포­도품종을복원해접목하­는연구도진행중이다.”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적극적이고단계적인시­스템을구축하고있다.

“탄소 발자국을 2020년까지 30%, 2030년까지 50% 줄이는것이 목표다.와인을만들때사용하는­전기는최대한태양광에­너지패널을설치해대체­할수있도록했다.지열을이용하거나,포도농사를짓고남은부­산물을모아열을 생성시키는 바이오매스(생물 연료)에너지도활용하고있다.또되도록무게가 적게나가는와인병을사­용하고,포장부피를줄여운송과­정에서발생하는이산화­탄소도줄이고 있다. 포도밭외에도지속해서­나무를심어약1500­헥타르(약 450만평) 정도의숲을가꾸고있다.”

-대체에너지개발의경우­기초설비투자비용도만­만치않을텐데.

“대체에너지설비에만지­난 10년간1000만 유로(한화약 130억 원)를투자했다.포도품종연구를위한실­험시설을구축하고새로­운연구를하는데만한해­약 150~250만유로(한화약 20~30억원)를사용한다.확실한결과를예측할수­없지만과감하게투자할­수있는것은토레스가장­기적인비전을공유할수­있는가족경영기업이기­때문이다.” -어떤와인을만들고싶나.

“최근프리미엄와인시장­이폭발적으로성장하면­서공장처럼와인을만들­어판매하는곳이 늘었다.이들은맛보다눈에확띄­는레이블로시선끌기를­한다.토레스는그런트렌드를­쫓아갈이유가없다.우리만의정체성을보여­주는와인을만들것이다. ‘마스데라로사’처럼와인을마셨을때산­지를떠올릴수있는특색­있는와인을만들고싶다.” -‘최고의와인’이란.

“당신이제일좋아하는와­인이다.와인만큼주관적인것이­또있을까.”유지연기자 [email protected]

지난달한국을찾은스페­인가족경영와이너리‘토레스’의5대경영자미겔토레­스마자섹이대표프리미­엄와인‘마스라플라나’를소개하고있다.내년에설립150주년­을맞는토레스는스페인­와인을국제적수준으로­올려놓은영향력있는와­이너리로손꼽힌다. 오종택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