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맨’트럼프에떠는한국경제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글로벌경제팀장

1988년 12월 뉴욕소더비경매장.영화‘카사블랑카’에소품으로나온피아노 경매가 열렸다. 입찰 막바지에두사람이격렬­하게 붙었다. 부동산개발업자도널드­트럼프와일본인컬렉터­의대리인이었다.상대에게피아노를빼앗­긴트럼프는이일을계기­로일본경제의급부상을­실감했다고한다. 뉴욕타임스(NYT)가 최근전한일화다. 트럼프는일본의성장이­미국의희생을딛고이뤄­진것으로이해했다. NYT에따르면트럼프­는이듬해방송에서“나는관세에강한믿음을 갖고 있다” 일본산 수입품에15~20% 관세를매기자고주장했다.대미 무역 흑자국인 한국과 서독도“미국을약탈하는나라”로지목했다.

어제들은듯익숙한 표현들이다. ‘일본’을‘중국’으로만바꾸면대통령이­된트럼프가지난1년간­무역전쟁을벌이면서숱­하게내뱉은주장그대로­다.트럼프가어언30년전‘관세’라는무기에관심을갖기­시작했다는점은그만큼­관세가쉽게사라지지않­을수있다는얘기다.상대국가는얼마든지바­뀔수있다는의미도있다.일본이중국으로바뀌었­듯, 타깃이중국에서다시 한국, 베트남,유럽연합(EU)으로이동할수도있다.

지금도‘관세맨’트럼프때문에주요국가­들이울고웃는다.지난주트럼프는수입자­동차에대한관세부과결­정을 180일 연기했다.덕분에한국도한숨돌리­게됐다.한국자동차가중국시장­에서점점밀려나고있는­상황에서대미관세장벽­까지올라가면한국수출­은치명타를입을수있기­때문이다.무역전쟁으로글로벌공­급사슬이파괴되면서무­역의존도가높은나라는­성장둔화조짐을보인다. 한국도그중하나다.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22일한국의올해경제­성장률전망치를2.4%로낮췄다.지난해11월 2.8%에서올3월 2.6%로낮춘데이어2개월만­에추가로내린것이다.

한국 국내총생산(GDP)에서 무역이차지하는비중은­81%다.관세전쟁을시작한미국­은27%,중국도38%에그친다(2017년세계은행통­계).무역전쟁당사자보다한­국경제가더타격을입기­쉬운구조다.실제로한국경제는올1­분기뒷걸음질쳤다.실질GDP증가율은-0.3%(전분기대비)였다.같은기간미국은3.2%(연율 환산),중국은1.4%성장했다.무역의존도82%인독일경기가하강에접­어들었다는우려가나오­는것도이와무관치않다.미언론은미국경제가순­항하는한트럼프의관세­가상당기간지속될가능­성을언급하기시작했다.관세가중국과의무역협­상을위한지렛대로만쓰­일것이라는기대는오산­이라는것이다.한국경제에짐이더얹어­졌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