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란티노의핏빛액션, 60년대할리우드의추­억

‘원스어폰’칸영화제강자부상디캐­프리오·브래드피트손잡아

JoongAng Ilbo - - 문화 - 칸(프랑스)=나원정기자

할리우드스타리어나도­디캐프리오,브래드피트의이름을연­호하는목소리가크루아­제트거리를가득메웠다. 21일(현지시간) 칸영화제경쟁부문에서­공개된‘원스어폰어타임인할리­우드’는올해최대 화제작답게레드카펫의­열기가뜨거웠다.이영화는우리말로‘옛날옛적에할리우드에­서’란 뜻의 제목대로,쿠엔틴타란티노감독이­과거할리우드를시간여­행하듯만든거대한전래­동화다.때는1969년 LA,한물간서부극배우릭달­튼(리어나도디캐프리오)과스턴트대역클리프부­스(브래드피트)가사이비교주이자희대­의살인마찰스맨슨사건­에휘말린다.당시실제로맨슨추종자­들에살해당한배우새론­테이트(마고로비)와그남편인영화감독로­만폴란스키등실존인물­이교묘히뒤섞이지만,두주인공은허구의인물.감독은극중 60년대할리우드에서­만들어지는영화속영화,실존영화들의자료화면­을끊임없이교차하며영­화와현실,진짜와가짜의경계를넘­나든다. 2시간39분의장대한­여정중전반부는달튼과­부스를중심으로당시서­부극세트장을신나게종­횡무진한다. 오만했던달튼이조연으­로밀려난뒤주어진대사­에자신을겹쳐보며진정­한연기에눈뜨고,그런그를비추는카메라­앵글이영화속영화를찍­고있는카메라앵글과겹­쳐지는등겹겹의허구를­오가는시도도다채롭다.쿵후스타브루스리가카­메라밖에서부스와맨몸­승부를하는등B급액션­덕후인타란티노감독이­마치‘덕질’하듯찍은장면들도눈에­띈다.그러나이야기의뚜렷한­방향없이이런장면이2­시간 가까이 이어지니 다소지치는것도사실.맨슨추종자들은바로이­런대목에서등장해다시­긴장감을고조한다.애초이들이겨냥한건맨­슨의데모음반테이프를­혹평한음반제작자였다.그제작자가이사한줄모­르고이집에찾아갔다가­테이트와함께있던사람­들을모두살해했다.영화는이런사실을토대­로하되,큰폭으로 각색했다.주인공들이맨슨사건에 휘말리는정황에타란티­노 감독특유의무자비한살­육전을버무려냈다.잔혹하되통쾌한액션이­지루할틈없이펼쳐진다.달튼과부스가펼치는액­션은다소과장된톤.어찌보면그런액션자체­가 ‘영화적’인 것의상징처럼다가온다. 이맞대결의반대쪽엔아­름답지도재밌지도않은‘현실’이 있다.제목으로미뤄볼때,감독은이영화의결말이­옛날옛적할리우드에나­있었던판타지라고말하­고싶었던것인지도모른­다.디캐프리오가자존감이­바닥난왕년의스타,브래드피트가누군가의‘그림자’가 되는등톱스타배우들의 ‘짠내’나는연기는이전엔본적­없는볼거리.외신은호평을내놓는 분위기다. 영국일간지가디언은별­다섯개만점을매기며“충격적이고혼란스럽고­무책임하고또한영리하­다”고,미국영화매체인디와이­어는“쿠엔틴타란티노가최근­즐겨온무자비한판타지­가가득하다”고평했다.올해는타란티노감독의‘펄프 픽션’이칸영화제최고상인황­금종려상을받은지 25주년.편집일정이빠듯했던이­번영화를올해영화제에­상영하기위해감독은4­개월간밤낮편집실을지­켰다고한다. ‘기생충’의봉준호감독처럼,그도언론에 스포일러 자제를 요청했다.올해칸영화제수상자는­25일 폐막식에서발표된다.

원스어폰어타임인할리­우드의마고로비,타란티노감독,리어나도디캐프리오,브래드피트(왼쪽부터). [EPA=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