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직원들이밤꽃을­기다리는까닭

비즈칼럼

JoongAng Ilbo - - 뉴스&뷰 - 박종호산림청차장

탐스러운아까시꽃이만­발하여바람결에실려오­는달콤한향기가온산을­뒤덮는다. 아까시꽃이풍기는꽃내­음은산림공무원들의마­음에봄바람을일으킨다.아까시꽃이만개하는바­로이맘때산림공무원들­은산불비상근무체제에­서평상근무체제로돌아­간다. 겨우내말랐던나뭇가지­에는물이오르고낙엽은­새풀잎으로덮여더는산­불의불쏘시개역할을하­지못하게된다. 산불로부터국민과산림­을지켜야한다는사명감­을 안고 사는 산림공무원들이유독아­까시꽃을더반기는이유­다.산림공무원에게산불비­상근무는숙명이다.산불조심기간이되면평­생을바쳐가꾼숲이한순­간재가되는모습을차마­볼수없어휴일도반납하­고산불예방과진화에온­힘을쏟는다.산불예방캠페인,논밭두렁태우기금지,산불진화훈련등쉴새없­는강행군을이어 간다.그러나이러한노력이무­색하리만큼 올봄은 산림공무원에게 유독잔인했다.지난4월4일에는강원­도5개시·군에서대형산불이발생­했다. 범정부차원에서산림헬­기등가용자원을총투입­해다행히이틀만에진화­했다. 2000년강원도동해­안에서발생한산불을9­일만에진화한것에비하­면굉장히빠른편이다.이런배경에는산림항공­본부의산림헬기 조종사와 정비사분들의 노고가숨어있다. 이번강원산불에서도연­초부터계속되는출동으­로누적된피로에도집중­력을 잃지않고진화작업을벌­였다.산림헬기는강풍·연기와싸우는 위험천만한 상황이많아 안전사고가발생하기도­한다. 작년 12월에는 산불진화를위해한강에­서담수중이던산림헬기­가추락하여소중한동료­를잃었다.아까시꽃봉오리가올라­오는 5월이되었지만,산불은연일계속되었다.중앙산림재난상황실에­서근무중이던직원이순­직하는사고가발생했다.그날도어김없이16건­의산불이동시다발적으­로발생한 날이었다. 안타까운소식을접할때­마다산림공무원의단면­을보여주는것같아애통­하다.아까시꽃이만발했다고­산불발생이줄어들것이­라고기대하는것도어려­워졌다.밤꽃이피는6월은되어­야그나마한숨돌릴수있­을것같다.그렇다고마냥안심할수­없다.기후변화로인해여름·겨울산불은점점증가하­기때문이다.언젠가는밤꽃이피길기­다리는것도무의미해지­는때가올것같아가슴이­먹먹해진다.어느덧밤꽃이피는여름­이다가오고있다.반가운단비가내려메말­랐던땅을촉촉이적시고,봄철산불로지친산림공­무원의몸과마음도달래­주길바라본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