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지방서창업하는청년에­5000만원지원

JoongAng Ilbo - - 뉴스 - 이상재·임선영기자young­[email protected]

“지역상생” 4년간2400억투입­일각“중앙정부도아닌데부적­절”

서울시가지방에서창업­하는서울청년에게최대 5000만원의 사업비를 준다.또지방기업으로의취업­을 주선하고,지방자치단체와함께인­건비도댄다.인적자원등을지방과활­발히교류해서울과지방­간에불균형을해소하고,지방경제를활성화시킨­다는취지다.기초지자체가대상이고,수도권과광역시에창업­하거나취업하는건제외­된다.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서울시 지역상생종합계획’을 22일 발표했다. 2022년까지 사업비 2403억원을 댄다. 이날오전엔 태백·평창·공주·괴산·남원·무주·강진·거창등29개기초지방­자치단체와협약을맺고‘상생선언문’도 발표했다.김종수서울시협력상생­담당관은“우수한인재와자본이집­중된 서울시의 책임과 역할을다하는것이다”고말했다.하지만일각에선 “중앙정부가 아닌서울시가서울시민­의세금으로다른지역의­경제를활성화시키는것­은적절치않다”고지적한다.서울시는올해부터연간 100~200명의청년(만 19~39세)을 선발해 2000만~5000만원의사업비­를지원한다.김종수담당관은“창업주제는꼭농업이아­니어도지역특성을반영­한마케팅·유통,지역·재생·마을활성화,문화·복지등이면된다”고말했다.연간청년200~300명을뽑아지방도­시의사회적기업,마을기업등의일자리를­주선한다.이경전경희대경영학과­교수는“지자체가창업을지원하­는건고용창출측면에서­좋다고본다.하지만창업지역이서울­이아니고,지방이란점에서과연적­절한지의문이다”면서“서울시가지방과의불균­형해소에나서는건맞지­않다고본다.오히려지방의어떤도시­보다도서울시를더윤택­하게만드는게서울시가­할일아니냐”고말했다.

인도네시아대선불복시­위대에총격 인도네시아경찰이22­일대통령선거결과에불­복해시위를벌이는야권­후보지지자들을향해총­격을가하고있다.이날자카르타주지사는­경찰과시위대의충돌로­시위대6명이숨지고2­00여명의부상자가발­생했다고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